尹, 신임 합참차장에 삼정검 수치 수여...“북한이 넘보지 못하도록”[종합]

입력 2024-04-24 15: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강호필 신임 합참차장...16년 만에 대장이 차장직 尹 “북한 못 넘보게 대비태세 유지해달라” 당부강 신임 합참차장, 합동작전‧위기관리 전문가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56·육사 47기)에게 진급‧보직 신고를 받으며 “북한이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 작전본부장인 강 신임 합참차장은 육군 중장에서 대장으로 진급, 보임됐다. 합창차장에 중장이 아닌 대장이 보임된 것은 박인용 해군 대장 이후 16년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강 신임 합참차장으로부터 진급 및 보직 신고를 받고 삼정검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이어진 환담에서는 강 신임 합참차장에게 “어느 때보다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북한이 감히 우리를 넘보지 못하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삼정검은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준장 진급자에게 수여하는 검으로, 육・해・공군 3군이 일치해 호국・통일・번영의 세 가지 정신을 달성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중장 이상 진급 및 보직 시 대통령이 직접 삼정검에 보직, 계급, 이름이 새겨진 수치를 달아준다. 이날 행사에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 정진석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다

강 신임 합참차장은 제1군단장, 합참 작전부장, 제1보병사단장 등을 역임한 합동작전 및 위기관리 전문가다. 다만 2022년 12월 26일 북한 무인기 5대가 우리 영공을 침범했을 당시 우리 군이 단 한 대도 격추하지 못해 장성급과 영관급 10여명이 구두·서면경고를 받았는데, 강 신임 합참차장도 이때 ‘서면 경고’ 문책을 받은 바 있다.

국방부는 이번 인선에 대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위중한 안보상황에서 대비태세 확립을 위해 합참 지휘부의 조직 보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신임 합참차장에 대해선 이 같은 대비태세 확립을 위한 군사 전문성과 추진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합동 전력 및 감시 자산 운용, 합동 부대 조정‧통제를 위한 합참의장 보좌 역량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합참차장에 중장이 아닌 대장을 보임한 건 2006~2008년 합참차장을 지낸 박 해군 대장 이후 16년 만이다. 이후로는 대장이 합참의장을 맡고 중장이 그를 보좌해왔다. 현재까지도 해군 대장인 김명수 현 합참의장(57‧해사 43기)을 육군 중장인 황유성 차장(57‧육사 46기)이 보좌했다.

합참차장직을 대장이 맡게 되면 군 서열(대장 8명)로는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제2작전사령관에 이어 8번째다.

이같은 인선에는 지난해 창설된 드론사령부에 이어 올 하반기에도 전략사령부가 추가로 창설되는 등 합동부대가 늘어나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합동부대가 늘어나는 만큼 합참차장의 역할도 늘어난다는 차원에서다.

다만 이번 인사로 육군 몫의 대장 자리는 한 자리 늘어나게 됐다. 이에 ‘장성 수 감축’ 기조에 역행해 육·해·공군이 합참의장과 차장을 돌아가며 배출할 수 있는 길을 터놓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국방부는 지난해 3월 윤 대통령에게 재가받은 ‘국방혁신4.0 기본계획’에서 미래 병력자원 감소에 대비해 군 구조를 개편하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국방부는 합참차장을 대장으로 임명하는 대신 육군 소장 자리를 하나 줄여 장성 수를 유지하기로 했다. 장군 정원은 유지하되, 합참차장직 계급만 상향한 셈이다.

한편 국방부는 25일 전후로 상반기 중장(3성) 이하 장성 인사 발표할 예정이다.

중장 이하 인사에선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교체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김 사령관은 2022년 12월 취임해 통상 임기인 2년이 지나는 올해 하반기 장성 인사 때 교체되는 것이 자연스럽다. 그러나 채 상병 순직사건 외압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받고 있어 조기 교체 가능성이 거론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17,000
    • -1.38%
    • 이더리움
    • 5,086,000
    • -1.98%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4.78%
    • 리플
    • 731
    • -2.4%
    • 솔라나
    • 247,300
    • +0.41%
    • 에이다
    • 662
    • -3.92%
    • 이오스
    • 1,169
    • -3.47%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750
    • -5.12%
    • 체인링크
    • 22,520
    • -3.14%
    • 샌드박스
    • 626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