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 LED 기업 'AUO' 방문…디스플레이협회, 대만과 디스플레이 협력 강화

입력 2024-04-24 14: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동욱 협회 부회장(왼쪽)과 프랭크 고 TDUA 회장(오른쪽)이 '한-대만 디스플레이 교류협력단'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동욱 협회 부회장(왼쪽)과 프랭크 고 TDUA 회장(오른쪽)이 '한-대만 디스플레이 교류협력단' 행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자료제공=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이하 협회)가 23~24일 대만을 방문해 양국 기업 간의 비즈니스 협력 논의를 위한 '한-대 디스플레이 교류협력단'을 운영했다고 24일 밝혔다.

협회는 지난해 11월 국내 기업의 대만 진출 지원을 위해 대만디스플레이산업연합협회(TDUA)와 협력 채널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국내 소부장 기업의 수출 확대와 기술 교류를 목적으로 기획됐다.

교류협력단은 대만 1위 기업인 AUO를 방문했다. 또 TDUA가 주관한 'Touch Taiwan 2024 전시회'에도 참석해 기술 교류회를 진행했다.

교류회에서는 참가 기업의 우수 기술 소개와 더불어 대만의 마이크로 LED 개발 및 사업화 계획을 듣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프랭크 고 AUO CEO 겸 TDUA 회장은 "이번 미팅을 시작으로 양국 디스플레이 기업 간의 교류가 확대돼 마이크로 LED 시장을 빠르게 성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길 희망한다"며 "협력 기회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욱 협회 부회장은 "한국과 대만은 경쟁 관계면서도 세트, 패널, 소부장 분야에서 상호 협력관계에 있다"며 "마이크로 LED의 빠른 성장과 혁신을 위해서는 양 국가 기업들간의 기술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건강한 경쟁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협회는 이번 교류회를 계기로 8월 14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K-Display 전시회'에 AUO, Innolux 등 대만 패널 기업을 바이어로 초청할 예정이다. 동시 개최되는 ‘디스플레이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프랭크 고 AUO CEO와 찰스 리 PlayNitride CEO를 연사로 초청할 계획이다.

또 협회는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베트남‧미국에 투명 OLED 설치(5~6월) △미국 인포컴 2024 전시회 한국공동관 운영(6월) △해외 바이어 초청 무역상담회(8월)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45,000
    • -0.25%
    • 이더리움
    • 5,157,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3.89%
    • 리플
    • 733
    • -2.66%
    • 솔라나
    • 250,300
    • +2.67%
    • 에이다
    • 663
    • -4.47%
    • 이오스
    • 1,177
    • -1.83%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750
    • -3.74%
    • 체인링크
    • 22,550
    • -3.09%
    • 샌드박스
    • 628
    • -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