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포스코와 바다숲 조성…포항 연안에 20억 투입

입력 2024-04-24 13: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수산자원공단, 포항산업과학연구원도 참여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4일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바다숲 조성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24일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바다숲 조성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민ㆍ관 협력으로 바다숲 조성에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24일 바다숲 조성의 민·관 협력 활성화를 위해 포스코,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수산자원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도형 해수부 장관과 이시우 포스코 사장, 이춘우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사장, 주세돈 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이 참석했다.

4개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수산자원 및 생물다양성 증진, 건강한 바다생태계 보전 및 환경·사회·투명경영(ESG) 활성화, 해조류 등 바다숲 블루카본 국제인증 노력 등을 위해 협력한다. 또 앞으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기관별 협력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해수부와 포스코는 바다숲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4년간 포항 연안에 각 10억 원씩, 총 20억 원을 투입한다.

포스코는 앞서 2007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 2010년과 2014년 수산자원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해수부와 협력을 다졌다.

이번 바다숲 조성의 민·관 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로 해양 탄소흡수원인 바다숲 조성을 통해 정부와 민간, 공공이 함께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데 디딤돌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강도형 장관은 “기후위기 극복과 바다생태계 보전에 있어 기업의 관심과 참여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바다숲 민·관 협력사업을 통해 기업과의 다양한 협력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며 “바다숲 블루카본의 국제인증 등 국제사회에서의 기후변화 대응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47,000
    • -1.48%
    • 이더리움
    • 5,076,000
    • -2.81%
    • 비트코인 캐시
    • 685,500
    • -4.86%
    • 리플
    • 729
    • -2.93%
    • 솔라나
    • 247,000
    • +0.2%
    • 에이다
    • 658
    • -4.78%
    • 이오스
    • 1,164
    • -3.88%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2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500
    • -5.72%
    • 체인링크
    • 22,400
    • -3.95%
    • 샌드박스
    • 624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