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 한강에 ‘수상오피스·수상호텔’ 뜬다…1000만 찾는 ‘한강 수상시대’ 개막

입력 2024-04-24 13: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세훈표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 발표
2030년까지 수상호텔·수상푸드존 조성 계획
보트 퍼레이드·케이블 수상스키장 등 만들어
일자리 등 연간 9260억원 경제효과 창출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리버시티, 서울'을 조성하는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리버시티, 서울'을 조성하는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2030년까지 시민 1000만 명이 ‘한강의 수상’을 이용하는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했다. 한강으로 출근해 ‘수상오피스’에서 회사생활을 하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수상호텔’·‘수상푸드존’을 만나볼 수 있다. 한강 내 보트 퍼레이드를 열고 케이블 수상스키장을 조성해 매력과 활력이 넘치는 ‘리버시티 서울’을 조성하겠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등 연 9260억 원의 생산 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하며 “올해 계획 발표는 시민들이 한강으로 들어가는 ‘수상’에 초점을 맞췄다”라며 “한강 안에 리버버스를 비롯해 각종 형태의 선박을 띄워서 수상호텔, 수상오피스를 이용하게 함으로써 시민들이 수상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은 한강을 매력과 활력이 넘치는 ‘2030 리버시티, 서울’로 조성하기 위한 3대 전략, 10개 추진과제, 26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3대 전략은 △일상의 공간 △여가의 중심 △성장의 거점으로 구성됐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 3월 발표한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의 후속편으로, 수상 분야 정책을 구체화하는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신규 사업들을 담고 있다.

▲서울 여의도 내 지어질 선착장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서울 여의도 내 지어질 선착장 조감도. (자료제공=서울시)

우선 한강이 특별한 날에만 가는 것이 아니라 생활 속 주요 무대가 되는 ‘일상의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한강 수위가 올라가도 안전할 수 있도록 물 위에 떠 있는 부유식 시설로 ‘수상호텔’과 ‘수상오피스’를 조성한다. 한강의 경치를 보며 전 세계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수상푸드존’도 만들어진다.

올해 10월부터 쾌적하고 편리한 수상 이동의 장점을 활용한 대중교통·관광 수단인 ‘한강 리버버스’를 운영한다. 이에 기존 수상택시는 폐지하고 소규모의 수요 맞춤형 선박을 도입해 관광을 활성화한다. 한강 야경·석양 투어, 선상 식사·행사 등 다양한 관광·유람 코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일상에 지친 시민이 다양한 여가 활동으로 힐링할 수 있도록 한강을 ‘여가의 중심’으로 탈바꿈한다. 초보자도 참여 가능한 레저시설인 ‘케이블 수상스키장’을 운영하고, 일부 단체 회원들만 이용하던 ‘뚝섬 윈드서핑장’을 모든 시민에게 개방한다. VR·4D로 수상 재난 대응법을 배우는 국내 최초의 ‘수상 재난안전체험관’도 내년부터 조성에 들어간다.

한강에 수상 복합인프라를 구축해 도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성장의 거점’으로 만든다. 한강 내 선박이 정박할 수 있는 계류시설을 총 1000선석으로 늘리고, 신규로 잠실에 도심형 마리나를 짓는다. 여의도에 선착장을 조성해 여의도~경인아라뱃길을 활성화하고, 향후 여의도에서 승선해 한강을 따라 서해까지 갈 수 있는 서울항을 2026년까지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강 생태계 환경과 관련해) 2007년 한강 르네상스 시행 이후 10여 년이 지난 현재 한강의 수상 생태계는 친환경적으로 매우 좋아졌다”라며 “무분별한 개발이 아닌 ‘개발’과 ‘환경보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강 수상 활성화로 경제효과↑·일자리 창출 기대”

▲서울시가 2030년까지 시민 1000만 명이 찾도록 하는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2030년까지 시민 1000만 명이 찾도록 하는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자료제공=서울시)

시는 한강 수상 활성화 종합계획을 통해 서울시민의 삶의 질 개선은 물론 경제효과와 일자리 창출로 서울의 도시 경쟁력 강화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는 연간 6445억 원의 생산파급 효과, 연간 2811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 등 연간 9256억 원의 경제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또 6800여 명의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종합계획이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각 세부 사업별로 공정관리를 지속한다. 올 하반기에 여의도~경인아라뱃길 선착장 조성, 한강 리버버스 운영, 2026년에는 서울항을 비롯해 수상푸드존, 잠실마리나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강 수상을 시민 일상생활의 공간, 여가의 중심지, 성장의 거점으로 만들어 2030년까지 1000만 명 한강 수상이용 시대를 열고 증가하는 수상레저 수요 충족은 물론, 많은 일자리와 경제효과를 창출해 서울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227,000
    • +4.76%
    • 이더리움
    • 5,083,000
    • +18.32%
    • 비트코인 캐시
    • 710,500
    • +3.95%
    • 리플
    • 742
    • +4.51%
    • 솔라나
    • 250,000
    • +1.63%
    • 에이다
    • 689
    • +6%
    • 이오스
    • 1,191
    • +7.98%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4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50
    • +4.96%
    • 체인링크
    • 23,140
    • +0.39%
    • 샌드박스
    • 637
    • +5.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