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빠르고 더 쾌적한 'KTX-청룡', 5월부터 달린다 [포토로그]

입력 2024-04-22 18: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가 열렸다. 이날 시승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은 일반 참여자 1040명과 공사 멤버십 회원 중 다자녀 인증을 받은 160명이며, 열차는 서울↔부산을 왕복 운행했다.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시승을 앞둔 시민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시승을 앞둔 시민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시승을 앞둔 시민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시승을 앞둔 시민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관계자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관계자들이 KTX-청룡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KTX-청룡은 차세대 고속철도 연구개발을 통해 100%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한 고속열차(EMU-320)다. 동력장치가 전체 객차에 분산된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기존 KTX에 적용된 동력집중식(동력장치가 있는 기관차와 동력장치가 없는 객차로 구성)보다 우수한 기술로 평가받는다.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가속 성능이 뛰어난 KTX-청룡은 시속 320km의 도달시간이 3분 32초로, 5분 16초인 KTX-산천에 비해 1분 44초가 단축됐다. 역 간의 간격이 비교적 짧은 우리나라 지형과 특성에 최적화돼 있다는 장점이 있다.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 객실이 공개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 객실이 공개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 객실이 공개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 객실이 공개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에 탑승한 시민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에 탑승한 시민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KTX-청룡은 기관차가 따로 없어 열차의 전체 길이가 비슷한 기존 KTX-산천·산천Ⅱ와 비교하면 좌석 수가 산천 대비 136석(35.8%), 산천Ⅱ 대비 105석(25.6%) 더 많아졌고 차폭이 커져 좌석 간 좌우, 앞뒤 공간과 좌석 통로가 넓어졌다.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승강장에 정차돼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부산방향으로 출발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부산방향으로 출발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부산방향으로 출발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열린 ‘KTX-청룡’ 국민 시승행사에서 KTX-청룡이 부산방향으로 출발하고 있다. 내달 1일 운행을 앞둔 ‘KTX-청룡’은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열차 이름은 운행이 시작되는 2024년 청룡의 해를 기념해 명명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코레일은 5월부터 2시간 30분 걸리던 서울~부산 노선이 2시간 10분대, 2시간 걸리던 용산~광주송정 노선을 1시간 30분대로 이동할 수 있는 ‘급행 고속열차’를 확대 운행할 예정이다. KTX-청룡은 모두 급행 고속열차로 신규 투입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1,000
    • +0.66%
    • 이더리움
    • 4,332,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679,500
    • +2.1%
    • 리플
    • 726
    • +0.14%
    • 솔라나
    • 242,100
    • +1.34%
    • 에이다
    • 666
    • -0.45%
    • 이오스
    • 1,130
    • -0.53%
    • 트론
    • 169
    • -2.31%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950
    • +2.48%
    • 체인링크
    • 23,190
    • +3.43%
    • 샌드박스
    • 618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