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 틱톡 1년 내 강제매각법 압도적 찬성률로 통과

입력 2024-04-21 10: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정안 기존 6개월 매각 시한에서 360일로 완화
다음주 상원 표결할 전망…바이든도 서명 관측

▲틱톡 로고. AP뉴시스
▲틱톡 로고. AP뉴시스

미국 하원이 중국계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강제매각법 수정안을 20일(현지시간) 통과시켰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하원은 이날 본회의에서 ‘21세기 힘을 통한 평화’로 명명된 틱톡 강제 매각 법안 수정안을 찬성 360표, 반대 58표라는 압도적 지지율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270일 이내 틱톡의 미국 사업권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서비스를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다. 대통령 권한으로 1회에 한해 90일간 매각 시한을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하원이 지난달 통과시켰고 상원에서 계류 중인 틱톡 금지 법안에서는 미국 사업권 매각 기간을 6개월로 정했는데, 이번에는 최대 1년으로 연장된 것이다.

수정된 법안은 이번 주 상원에서 표결할 것으로 예상되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법에 지지를 표명한 상태이다.

바이든 행정부와 의회는 틱톡이 미국인들의 위치 정보 등 민감한 개인 데이터를 중국 정부의 손에 넘길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또 중국이 틱톡의 콘텐츠를 활용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의 전쟁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부추기거나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하고 있다.

틱톡은 그간 미국 틱톡 사용자 1억7000만 명에게 전화 등을 통해 의원들에게 직접 반대의 목소리를 내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로비 활동을 벌여왔다. 실제 미 국회의원들은 관련해 욕설이 포함된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AP통신은 중국의 위협에 대한 광범위한 우려가 있고 틱톡을 직접 사용하는 이들이 거의 없는 미국 의회 의원들을 오히려 분노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광고 추적회사 애드임팩트에 따르면 틱톡은 지난달 중순부터 틱톡 강제매각법에 반대하는 TV 광고에 500만 달러(약 69억 원)를 지출했다. 광고에서는 수녀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등장해 틱톡이 자신의 삶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언급하고, 금지 조치가 표현의 자유 보장 내용을 담은 미국 수정헌법 제1조를 짓밟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00,000
    • -1.48%
    • 이더리움
    • 5,061,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685,500
    • -5.06%
    • 리플
    • 729
    • -2.41%
    • 솔라나
    • 247,000
    • +0.28%
    • 에이다
    • 660
    • -4.21%
    • 이오스
    • 1,168
    • -3.47%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52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750
    • -5.02%
    • 체인링크
    • 22,450
    • -3.48%
    • 샌드박스
    • 626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