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절반, 틱톡 금지·매각 찬성...난감해진 바이든

입력 2024-03-28 14: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NBC 설문서 47%가 금지나 매각 찬성
민주당보다 공화당 지지자가 더 원해
틱톡 금지하려던 바이든과 엇갈려
“틱톡 문제, 경합주서 주변적 역할”

▲컴퓨터 메인보드 위로 틱톡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컴퓨터 메인보드 위로 틱톡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인의 약 절반이 틱톡을 금지하거나 매각하는 데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틱톡 강제 매각을 지지해온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지근한 유권자들의 반응에 난감하게 됐다.

27일(현지시간) CNBC방송이 미국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전 국민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0%는 ‘무슨 일이 있어도 틱톡을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다른 27%는 ‘중국 이외의 회사에 판매되지 않는 한 금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전체 47%가 틱톡 금지나 매각을 지지한 것이다.

앞서 미 하원은 틱톡 강제 매각 법안을 발의했다.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처분하지 않을 시 틱톡의 앱스토어 등록을 금지하는 법안으로, 앱스토어 퇴출은 사실상 미국 내 사용금지를 의미한다.

지지 정당별로는 민주당원의 40%, 공화당원의 60%가 금지나 매각을 찬성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금지를 지지하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반대하는 것과 사뭇 다른 결과다.

특히 생각보다 틱톡 규제에 저조한 민주당 지지자들의 반응은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에게 더 어려운 문제일 수 있다고 CNBC는 짚었다. 게다가 틱톡을 금지해선 안 된다는 응답률도 30%에 달하는 등 이 문제에 대한 미국 내 의견은 분분한 상황이다.

CNBC는 “틱톡이 많은 표를 결정할 요소가 될 가능성은 작지만, 후보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만큼 경합주에서 주변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젊은 층과 노년층, 기술에 정통한 사람과 그러지 않은 사람들 사이의 경쟁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37,000
    • +0.45%
    • 이더리움
    • 4,926,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56,500
    • +0.27%
    • 리플
    • 829
    • +2.73%
    • 솔라나
    • 242,500
    • +1.89%
    • 에이다
    • 611
    • -0.49%
    • 이오스
    • 855
    • +0.59%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500
    • +0.45%
    • 체인링크
    • 19,990
    • +1.37%
    • 샌드박스
    • 485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