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미국·중국의 부채 증가, 세계 인플레 부추겨”

입력 2024-04-18 1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금리 파급효과로 다른 지역 위험 가중
‘글로벌 선거의 해’ 각국 부채 증가 경고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A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A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미국과 중국의 부채 증가가 세계 인플레이션을 부추기고 있다고 경고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IMF는 이날 발표한 재정점검보고서 (Fiscal Monitor)에서 많은 선진국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부채를 줄이고 있지만, 미국과 중국의 부채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어서 인플레이션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중국은 부채 증가에서 비롯한 막대한 재정적자에 직면했다. 이는 다른 국가들의 금리에도 영향을 미쳐 인플레이션을 유발한다는 것이 IMF의 설명이다.

IMF는 “느슨한 미국의 재정 정책이 인플레이션을 심화시키고 부채 부담을 증가시키고 있다”며 “재정적자는 다른 곳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IMF는 두 나라의 부채 증가로 인해 세계 전체 부채가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23년 98.2%에서 2029년 98.8%로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미국과 중국의 정책 변화를 강조했다. IMF는 “미국과 중국 등 경제 강국들이 지출과 수입 간의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두 나라의 현재 재정 정책이 바뀌지 않는다면 GDP 대비 미국 부채 비율이 2023년 122.1%에서 2029년 133.9%로, 중국은 83.6%에서 110.1%로 각각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IMF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국인 중국의 경제 둔화는 다른 나라의 자금 조달에 영향을 준다”고 경고했다.

NYT는 시장에서 미국 정부가 부채를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5월에 3860억 달러 상당의 국채를 발행할 준비를 하는 등 계속 부채를 늘려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월가는 11월 대선에서 누가 승리하더라도 이러한 공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IMF는 “올해 유난히 많은 선거로 각 국가의 정부 차입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며 “재정 건전성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88,000
    • -2.26%
    • 이더리움
    • 5,164,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686,500
    • -1.44%
    • 리플
    • 730
    • +0.55%
    • 솔라나
    • 230,900
    • -4.39%
    • 에이다
    • 646
    • -2.12%
    • 이오스
    • 1,153
    • -1.11%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850
    • -3.36%
    • 체인링크
    • 24,530
    • +7.16%
    • 샌드박스
    • 616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