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자회사 아이앤시스템과 합병 순항…찬성률 99.9%

입력 2024-04-16 08:45 수정 2024-04-16 13: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틸렉스는 15일 열린 합병승인이사회에서 자회사 아이앤시스템과의 소규모합병을 승인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유틸렉스는 지난달 29일 열린 제9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의 지지로 안건을 처리했다. ‘정관 변경의 건(제2호 의안)’은 지난달 14일 합병을 결정한 아이앤시스템의 본격적인 사업 운영에 필요한 사항이 포함된 안건이다. 참석 주주 1602만4013주 중 1600만 935주(99.9%)가 안건을 찬성했다.

회사 측은 지난달 15일 주주설명회를 통해 회사의 청사진을 내놓는 등 주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지지를 얻었다고 분석했다.

유틸렉스의 아이앤시스템 사업부는 시스템 개발과 운영, IT컨설팅, 프로그램솔루션 개발 및 유통 등 시스템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해당 사업부는 2023년 연매출 약 130억 원을 기록하는 등 최근 5년간 연평균 10.3%의 높은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재무 건정성을 확보하게 된 유틸렉스는 첨단 정보기술과 바이오의 시너지를 통한 성장모델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유연호 유틸렉스 대표는 “주총에 앞서 주주설명회를 통해 제시한 청사진에 많은 주주가 지지를 보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라며 “회사와 주주 모두가 한마음으로 미래를 향한 첫발을 내디딘 것이기에 열심히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11,000
    • +1.33%
    • 이더리움
    • 4,296,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674,000
    • +4.5%
    • 리플
    • 725
    • +0.42%
    • 솔라나
    • 239,600
    • +2.88%
    • 에이다
    • 667
    • +1.37%
    • 이오스
    • 1,136
    • +0.62%
    • 트론
    • 173
    • +0.58%
    • 스텔라루멘
    • 151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750
    • +3.61%
    • 체인링크
    • 22,500
    • +0.22%
    • 샌드박스
    • 621
    • +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