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5개사 PF 대출 연체금액 1년 새 2.6배↑…2차 PF 정상화 펀드 조성 '속도'

입력 2024-04-04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03 18:19)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부실채권 규모는 12월 2044억 원
작년 9월 조성 1차 펀드 330억 집행
2차 펀드 600~700억 규모 계획
정상화 지원 시급…상반기 조성

저축은행업계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 정상화 지원 2차 펀드 조성에 속도를 낸다. 상반기 내 펀드 조성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부동산 PF 시장 위축과 고금리 장기화로 자산 규모 상위 저축은행들의 연체금액이 두 배 넘게 늘어나는 등 건전성이 급격히 악화된 데 따른 것이다.

3일 저축은행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중앙회는 이르면 내주 부동산 PF 대출 잔액 규모가 큰 저축은행 등을 소집해 회의를 열고 2차 펀드 가동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저축은행 PF 정상화 펀드는 부실채권 정리, PF 사업장 정상화 지원을 위한 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업계가 자율적으로 출시한 펀드다. PF 사업장 규모, 특성에 따라 자산유동화를 통한 투자, 펀드 내 부실채권 매입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해 9월 말 1차로 조성한 ‘PF 부실채권 정리 및 정상화 지원을 위한 펀드’ 330억 원은 지난달 말 총 5개 사업장에 전액 집행 완료됐다. 1차에서는 중앙회와 저축은행 10개사(BNK·IBK·KB·NH·OK·신한·우리금융·웰컴·하나·한국투자)가 투자자로 참여했다.

중앙회가 곧바로 2차 펀드 조성에 착수한 것은 저축은행 상황이 그만큼 엄중하다는 판단에서다. 저축은행 자산규모 상위 5개사(SBI·OK·한국투자·웰컴·애큐온저축은행)의 경영공시에 따르면 이들 회사의 부동산 PF대출 연체액은 지난해 말 기준 1961억 원으로, 전년 동기(757억 원) 대비 2.6배가량 늘었다. 5개사의 ‘부실채권’으로 분류되는 고정·회수의문·추정손실 대출채권은 지난해 말 기준 총 2044억 원 규모로 나타났다. 전년 말 924억 원과 비교했을 때 2.2배 증가했다.

연체율 범위는 0.27~9.20%로, 같은 기간 0.01~4.09%에서 대폭 상승했다. 그나마 상위사가 이정도 수준이다. 업계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상황은 더 좋지 않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전체 저축은행 업계의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기준 6.94%로, 전년 동기(2.05%) 대비 3배 이상 뛰었다.

저축은행 업권에서 부동산 PF 부실채권 정리와 정상화 지원이 시급하다고 평가하는 배경이다. 2차 펀드의 총 규모는 600~700억 원가량으로, 1차 펀드와 합쳐서 약 1000억 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다만, 79개사 저축은행이 한 번에 참여하는 형태는 아닐 수 있다.

중앙회 고위관계자는 “원칙적으로는 모든 저축은행이 (2차 펀드에) 다 참여하는 쪽으로 기본 방향은 잡았다”면서도 “펀드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운용이 중요한 만큼 한 번에 운용하는 것이 아니라 2번 정도에 걸쳐 결성하고 운용할 계획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500억 원 규모로 1차 펀드처럼 일부 저축은행부터 2차 펀드를 조성, 운용하고 이후에 나머지 170억~200억 원가량은 ‘3차 펀드’로 단계별 운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부동산 PF 대출 잔액이 많은 대형 저축은행이 우선적으로 출자에 나서는 등의 방안이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회 관계자는 “저축은행 79개의 자산 성격을 따져서 그룹핑(grouping)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고, 자체적으로 (펀드를 조성해) 정상화 가능성이 큰 사업장을 선별해 지원할 계획”이라며 “4월 초 2차 펀드 조성 방안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가고 상반기 중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56,000
    • -0.52%
    • 이더리움
    • 4,809,000
    • -2.32%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2.15%
    • 리플
    • 851
    • +1.92%
    • 솔라나
    • 249,500
    • -2.8%
    • 에이다
    • 598
    • -3.24%
    • 이오스
    • 816
    • -4.45%
    • 트론
    • 186
    • -0.53%
    • 스텔라루멘
    • 144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500
    • -4.65%
    • 체인링크
    • 19,520
    • -6.69%
    • 샌드박스
    • 463
    • -4.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