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경 식약처장, 새벽배송 농산물 안전 꼼꼼히 챙긴다

입력 2024-04-03 10:30 수정 2024-04-03 11: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컬리 물류센터와 농산물 신속검사센터 방문

▲오유경 식약처장이 3일 경기도 김포시 소재 컬리 물류센터를 찾아 새벽배송 농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식약처장이 3일 경기도 김포시 소재 컬리 물류센터를 찾아 새벽배송 농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은 3일 경기도 김포시에 있는 ㈜컬리 물류센터와 농산물 신속검사센터를 방문해 새벽배송 농산물의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새벽배송 농산물의 배송 전 안전성 확보를 위해 지난해 11월에 개소한 농산물 신속검사센터의 운영현황을 확인하고 새벽배송 업체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오 처장은 먼저 ㈜컬리 물류센터를 방문해 새벽배송 농산물의 유통환경과 신속검사를 위한 농산물 검체 채취 현장 등을 둘러보고 위생·안전 관리 체계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이후 농산물 신속검사센터로 이동해 잔류농약 검사를 위한 검체 전처리 현장 등을 둘러보고 새벽배송 4개 업체(컬리, 쿠팡, 에스에스지닷컴, 오아시스)를 대상으로 배송 전 신속검사 체계 운영에 대한 애로사항과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업체 관계자는 “새벽 배송 전 잔류농약 신속검사 체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정부 정책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며 “당일 또는 익일 새벽까지 배송해야 하는 유통환경과 농산물의 신선도 유지 등을 감안해 정부에서 보다 신속한 검사체계를 마련해 준다면 새벽배송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건의했다.

▲오유경 식약처장이 3일 경기도 김포시 컬리 물류센터와 농산물 신속검사센터를 방문해 새벽배송 4개 업체 관계자들과 배송 전 신속검사 체계 운영을 내용으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오유경 식약처장이 3일 경기도 김포시 컬리 물류센터와 농산물 신속검사센터를 방문해 새벽배송 4개 업체 관계자들과 배송 전 신속검사 체계 운영을 내용으로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오 처장은 “농산물 온라인 판매 증가 등 소비문화가 변화하고 있는 만큼 검사장비를 확충하고 검사인력을 보강해 새벽배송 농산물 특성에 맞는 효율적인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고 있다. 업체는 안전한 농산물 유통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 관계자는“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검토해 농산물 유통 현장에서 애로사항으로 작용하는 규제를 개선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업계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안전한 농산물 소비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855,000
    • +1.35%
    • 이더리움
    • 4,491,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2.01%
    • 리플
    • 735
    • -0.54%
    • 솔라나
    • 206,500
    • +2.84%
    • 에이다
    • 668
    • +0.15%
    • 이오스
    • 1,117
    • +1.45%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300
    • +0.1%
    • 체인링크
    • 20,280
    • +2.89%
    • 샌드박스
    • 645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