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 너머] ‘규제 덫’ 걸린 유통공룡의 구조조정

입력 2024-04-03 06:30 수정 2024-04-03 07: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문현호 생활경제부 기자
▲문현호 생활경제부 기자
새봄이 찾아왔건만, ‘유통 공룡’으로 불리는 이마트에 때아닌 ‘구조조정 한파’가 불어 닥쳤다. 근속 15년 이상, 과장~수석부장급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다고 한다. 그동안 알음알음 점포별 희망퇴직은 받았지만, 전사적으로 희망퇴직을 공고한 것은 1993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실적 부진에 빠진 이마트가 결국 ‘인적 쇄신’ 카드를 빼든 것이다. 이마트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29조4722억 원으로 역대 최대였지만, 469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창사 이래 첫 연간 적자였다. 이마트 계열인 신세계건설이 대규모 미분양으로 적자를 낸 결과가 반영된 탓이다. 다만 이마트의 별도 연간 영업이익을 봐도, 전년 대비 약 27% 줄었다.

이마트만 구조조정에 나선 것이 아니다. 롯데마트도 시니어급 전 직급 10년 차 이상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단행했다. 이 회사는 2021년 상·하반기에도 희망퇴직을 시행했다. 이처럼 과거 유통 공룡이던 대형할인점 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오프라인 위주 유통 생태계가 온라인으로 재편되면서다. 최근 한 브랜드가치 평가 회사는 이커머스 기업 쿠팡이 이마트를 제치고 올해 1분기 유통부문 1위 브랜드라고 발표했다. 작년만 해도 이마트가 쿠팡보다 우위였지만, 1년 만에 역전된 것이다. 과거 ‘대형마트 vs 전통시장’에서 ‘온라인 vs 오프라인’으로 유통 지형이 빠르게 변한 탓이다. 온라인이라고 안심할 수 없다. 알리익스프레스(알리)·테무 등 초저가를 앞세운 중국계 이커머스의 공습이 유통업계 전반을 뒤흔들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대형마트는 여전히 전통시장과 중소상공인 보호를 명목으로 영업시간 제한

과 의무휴업 규제에 발이 묶여 있다. 게다가 대형마트는 현행법상 자정부터 오전 10시까지 배송을 하지 못한다. 현 정부는 일찌감치 대형마트 주말 의무휴업 폐지 방침 등을 밝히며 관련법(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약속했지만, 4.10 국회의원 총선거 이후 새 국회가 들어서야 논의의 물꼬가 트일 전망이다.

대형마트업계가 법 규제에 묶여 고군분투하는 사이 이커머스 업체들은 새벽배송과 당일 배송을 앞세워 세를 불리고 있다. 더구나 알리는 한국에 향후 3년간 1조5000억 원을 투자하겠다면서, 대형마트의 주 종목인 신선식품 판매에도 나섰다. 대형마트업계 스스로 생존 전략을 마련해야겠지만, 공정한 경쟁을 위해서라도 우리 정부가 우리 기업을 보호하는 일도 중요하다. 우리나라 유통산업의 경쟁력을 저해하는 ‘손톱 밑 가시’가 부디 다음 국회에선 깔끔히 뽑히길 바라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89,000
    • +1.36%
    • 이더리움
    • 4,506,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713,000
    • +1.64%
    • 리플
    • 738
    • -0.4%
    • 솔라나
    • 209,300
    • +4.13%
    • 에이다
    • 672
    • +0.45%
    • 이오스
    • 1,121
    • +1.63%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63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9,100
    • +0.41%
    • 체인링크
    • 20,450
    • +3.49%
    • 샌드박스
    • 648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