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은 다양성 넘치는 ‘멜팅팟’ 이사회…무엇이 같고 다를까[K-사외이사 보고서]②

입력 2024-04-02 12: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사회 및 최고경영진 내 여성 비율

자료= 한국 딜로이트 그룹 ‘딜로이트 글로벌 이사회 프로그램의 ‘우먼 인 더 보드룸: 글로벌 관점’
▲이사회 및 최고경영진 내 여성 비율 자료= 한국 딜로이트 그룹 ‘딜로이트 글로벌 이사회 프로그램의 ‘우먼 인 더 보드룸: 글로벌 관점’
#지난해 해임 사태를 겪은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3월 이사회 복귀를 알리며 새로운 여성 이사를 소개했다. 수 데스몬드 헬만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전 CEO와 니콜 셀리그먼 소니 전 사장, 피지 시모 인스타카트 CEO 등 3명이다. 미국 사회가 백인 남성 위주인 오픈AI 이사회를 강하게 비판한 데 따른 조치다. 주요 외신은 챗GPT와 같은 인공지능(AI)을 개발하는 회사가 편향성을 보이는 것은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미국 정치권에서는 오픈AI에 다양성 문제를 지적하는 서신을 보내거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를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외에서는 이미 이사회의 다양성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여성이나 소수인종 등 구성원의 다양성을 보장하지 않는 기업은 사회 전반의 지탄을 받거나 금융당국의 징계를 받을 정도로 중요한 문제다.

전문성이나 독립성 또한 민감한 문제로, 다양한 직업군의 경영진을 영입하는 데 집중한다. 여전히 중·장년 남성 위주의 전·현직 관료나 교수를 선임하는 국내 상황과는 크게 대비된다.

나스닥 상장사, 소수인종

미국 나스닥은 2020년 상장사 이사진에 최소 1명의 여성과 소수인종 또는 성소수자를 포함하자는 제안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안했다. SEC는 이를 2021년 승인해 상장사들은 2026년까지 지침을 충족시켜야 한다. 지키지 않으면 나스닥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해당 주에 본사를 둔 상장사의 경우 이사회에 여성 임원을 일정 비중 이상 포함해야 한다고 의무화했다.

미국의 사외이사는 전문성 면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관료 출신이나 교수 중심인 국내 현황과 달리 다양한 기업 경영인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한다. 사외이사의 독립성이 중요해 기업을 견제할 만한 인물을 고르는 게 더 중요해서다. 오픈AI의 이번 새 여성 이사진들이 경영진 위주인 것도 이 영향이다. 실제 경쟁사 경영인 출신을 영입하는 사례도 많다.

유럽 국가의 이사회는 성별 다양성에 집중한 분위기다. 2026년부터 유럽연합(EU)의 상장사는 비상임 이사의 40%, 전체 이사회의 33%를 여성으로 구성해야 한다. 이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벌금이 부과되거나 명단 공개가 이뤄질 수 있다.

노르웨이는 2003년 세계 최초로 공기업 이사회의 여성 이사 비율을 40% 이상으로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현재 민간기업으로 확대 중이다. 이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기업 해산도 가능하다. 이후 독일과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도 여성 이사 할당제를 도입했다.

‘다양성’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밑거름

주요 연기금들과 세계최대자산운용사인 블랙록 같은 곳들은 ‘이사회 다양성’을 투자 조건으로 내건다. 이는 다양성이 비단 형평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기업의 성장과 혁신을 주도한다는 인식 또한 퍼져가고 있다.

실제 조사에서도 여성이사 확대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측면의 위험을 낮추고 이사회 역량 강화로 이어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 ISS의 조사를 보면, 주요 역량 19개 항목 중 감사, 전략적 계획 등 11개에서 여성 이사가 더 높은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능력 있는 이사회와 다양성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측면에서도 필요하다.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한국의 주식투자 성과가 형편없는 이유는 (상장사의) 나쁜 거버넌스(지배구조) 때문”이라며 “대주주와 경영진 의도대로 재무상태표가 방만하게 관리돼 일반 주주에게 돌아가야 할 현금이 회사 곳간과 비핵심 자산에 묶여 있다”고 밝혔다. 포럼은 이어 “이사의 주주에 대한 충실 의무 규정이 추가되지 않으면 한국의 이사회는 앞으로도 계속 주주 의사에 반하는 의안을 승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서는 이사회의 ‘다양성’이 선행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07,000
    • +2.25%
    • 이더리움
    • 4,507,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710,000
    • +2.38%
    • 리플
    • 740
    • +0.54%
    • 솔라나
    • 209,100
    • +5.87%
    • 에이다
    • 674
    • +1.81%
    • 이오스
    • 1,117
    • +2.38%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62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600
    • +1.86%
    • 체인링크
    • 20,440
    • +4.5%
    • 샌드박스
    • 647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