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 지난해 매출 3조2671억·영업이익 8465억 원 달성

입력 2024-03-04 08: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가 하락·금리 인상 등 대외여건 악화에도 당기순이익 1788억 원 실현
최근 3년간 1조7577억 원 차입금 감축으로 재무구조 개선

(사진제공=한국석유공사)
(사진제공=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가 지난해 유가 하락과 금리 인상 등 대외여건 악화에도 1788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실현했다. 핵심 자산의 효율적 운영과 생산원가 절감, 비용 최소화 덕분이다.

석유공사는 지난해 당기순이익 1788억 원을 달성하며 2년 연속 당기순이익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고 4일 밝혔다.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은 3조2671억 원, 영업이익은 8465억 원이다.

석유공사는 2022년 12년 만에 첫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지난해에도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2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지난해는 국제 유가와 천연가스 가격이 전년 대비 각각 17%, 61% 하락했고, 세계 각국에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고금리가 지속되는 등 대외 경영 여건이 악화했음에도 핵심 자산의 효율적 운영과 생산원가 절감, 비용 최소화 등을 통해 당기순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석유공사는 손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의 조기 도출 및 선제적 대응의 최고경영자(CEO) 경영 원칙에 따라, '재정건전화위원회'와 '경영성과 극대화 TF'를 운영, △과감한 비용 절감을 위한 컨틴전시 플랜 가동 △석유개발 및 비축자산의 수익 증대 △비핵심 자산 매각․디지털 전환 등을 통한 경영 효율화 △효율적 자금 운영 및 차입금 감축 등 재무성과를 향상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석유개발 부문에서 기존 생산 광구와 연계한 인근지역의 탐사·개발을 통해 리스크와 비용을 낮추면서 수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추진했다.

지난해 석유공사의 자회사인 영국 다나사는 톨마운트 메인과 연계해 톨마운트 이스트 개발을 완료하고 조기에 생산을 개시했으며, 인근 언(Earn) 구조에서는 탐사시추로 가스 발견에 성공했다. 또한, 미국 이글포드 사업에서는 1000만 배럴의 추가 매장량을 확보해 자산가치를 늘렸다.

이와 함께 유가 하락에 따른 컨틴전시 플랜 가동으로 예산통제를 강화하고 운영비를 절감하는 등 이익 개선을 위한 전사적 노력을 펼쳤다.

석유공사는 글로벌 자금관리 최적화와 적극적인 투자회수 등을 통해 2023년에 3688억 원의 차입금을 감축했다.

최근 3년 연속 차입금을 감축, 이 기간 감축 차입금 누적액은 1조7577억 원에 달한다. 이번 차입금 감축으로 석유공사는 재무구조 개선뿐만 아니라 고금리 상황에서 향후 연간 915억 원의 이자 비용 절감과 당기순이익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어려운 대외여건 상황 속에서도 전 구성원의 노력과 업무혁신을 통해 2년 연속 당기순이익 달성을 이뤄냈다"라며 "이는 석유공사가 재도약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사업역량 강화와 경영 효율화로 재무 건전성을 높여 국민의 신뢰를 받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이더리움 ETF, 5월 승인 희박"…비트코인, 나스닥 상승에도 6만6000달러서 횡보 [Bit코인]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14:3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45,000
    • -0.32%
    • 이더리움
    • 4,675,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728,500
    • -1.89%
    • 리플
    • 789
    • -0.88%
    • 솔라나
    • 227,100
    • +0.75%
    • 에이다
    • 728
    • -1.75%
    • 이오스
    • 1,240
    • +1.14%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72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1.25%
    • 체인링크
    • 22,140
    • -1.51%
    • 샌드박스
    • 720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