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손으로 끝난 전공의·정부 3시간 대화…“달라질 것 없다”

입력 2024-02-29 20:14 수정 2024-02-29 20: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표성 없는 전공의 10명 미만 참석…정부 정책 설명에 그쳐

▲29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전공의들의 의견을 청취한 후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  (한성주 기자 hsj@)
▲29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전공의들의 의견을 청취한 후 생각을 정리하고 있다. (한성주 기자 hsj@)

전공의들의 업무 복귀를 설득하기 위해 정부가 시도한 대화가 성과 없이 끝났다. 정부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정책 방향을 바꿀 수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전공의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회의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관계자를 비롯해 일반 전공의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자리였다.

회의장에 나타난 전공의는 10명 미만으로, 전공의 집단을 대표하는 이들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박단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부산 자갈치시장 인근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차관과 전공의들은 오후 4시부터 7시 20분까지 3시간 20분에 걸친 마라톤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 내용은 그간 정부가 발표했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등에 대한 설명이 주를 이뤘다. 의사들과 정부의 견해차를 좁히려는 시도에는 진전이 없었다.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박 차관은 “오늘 오신 분들은 전공의 대표는 아니며 현 전공의들이 개인 자격으로 왔다”며 “전공의들은 실질적으로 대표가 없다고 하는 상황이고, 대전협 간부나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사람들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3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지만, 정부가 발표했던 정책 내용에 대한 질문과 배경을 소상하게 설명했고 빨리 이 사태가 조기에 해결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공의들의 업무 복귀 여부와 관계없이 기존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박 차관은 “(집단 사직 상황이) 더 길어진다고 해서 달라질 것이 없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복귀 시한을 정한 것은 겁박하려는 게 아니고, 돌아올 수 있는 출구를 열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29일 전공의들이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회의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한성주 기자 hsj@)
▲29일 전공의들이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회의를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한성주 기자 hsj@)

이날 복지부와 전공의 측은 모두 극도로 긴장한 모습이었다. 박 차관은 3시 50분께 도착해 곧장 회의장으로 들어갔으며, 전공의들 역시 언론 노출을 경계하며 동선을 최소화했다. 공단 측은 회의 참석자와 취재진의 접촉을 제한하며 사진 촬영과 인터뷰 시도를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회의가 종료되자 전공의들은 모자와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빠르게 회의장을 떠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5:2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21,000
    • +0.67%
    • 이더리움
    • 4,382,000
    • -0.09%
    • 비트코인 캐시
    • 678,500
    • -1.31%
    • 리플
    • 712
    • -1.66%
    • 솔라나
    • 202,800
    • +4.21%
    • 에이다
    • 646
    • -1.22%
    • 이오스
    • 1,093
    • +2.15%
    • 트론
    • 156
    • -3.11%
    • 스텔라루멘
    • 15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300
    • -1.1%
    • 체인링크
    • 19,340
    • +0.21%
    • 샌드박스
    • 62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