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기관투자자 외화증권투자 3877억6000만 달러…“주식 투자 확대”

입력 2024-02-28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외화증권투자 규모 224억7000만 달러 늘어
자산운용사·외국환·증권사 순으로 증가…보험사는 감소
주식 투자 1969억3000만 달러…전년대비 237억6000만 달러 증가

▲지난해 4월 20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신화뉴시스
▲지난해 4월 20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신화뉴시스
지난해 우리나라의 주요 기관투자가가 외화 주식 투자를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시가 기준)은 3877억6000만 달러로 전년말대비 224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자산운용사는 위탁 및 고유계정으로, 외국환은행·보험사·증권사는 고유계정 기준으로 각각 집계된 수치다.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외국 주식 투자가 확대된 영향이 컸다. 미국 등 주요국 증시 호조세로 평가이익이 발생한 것도 투자 규모 증가를 견인했다. 지난해 주요국 주가 변동률(전년말대비)을 보면 △미국 다우 13.7%, 나스닥 43.4% △유럽(Eurostoxx50) 19.2% △일본(Nikkei225) 28.2% 등으로 나타났다.

주체별 투자 규모를 보면 자산운용사는 전년대비 200억8000만 달러 증가한 2661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기관투자가 중에서 투자 규모가 가장 많이 늘었다. 외국환은행은 47억 달러 증가한 417억2000만 달러로, 증권사는 15억 달러 증가한 146억9000만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반면 보험사는 38억1000만 달러 감소한 652억 달러로 나타났다.

상품별로는 주식이 237억6000만 달러 증가한 1969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증가액 중에 자산운용사가 217억6000만 달러 투자했다. 반면 채권은 12억4000만 달러 감소한 1626억 달러로 집계됐다. 거주자가 외국에서 발행하는 외화표시증권(코리안 페이퍼, Korean Paper)도 4000만 달러 감소해 282억4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미 경제 호조, AI·반도체 기업의 실적 개선 등에 따른 주요국 주가 상승으로 평가이익이 발생한 데다 주식 투자도 확대되면서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외국주식이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79,000
    • +1.93%
    • 이더리움
    • 4,534,000
    • +1.77%
    • 비트코인 캐시
    • 719,000
    • +5.66%
    • 리플
    • 737
    • +1.38%
    • 솔라나
    • 204,700
    • +5.08%
    • 에이다
    • 671
    • +2.13%
    • 이오스
    • 1,101
    • +2.61%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900
    • +3.78%
    • 체인링크
    • 19,960
    • +2.2%
    • 샌드박스
    • 651
    • +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