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야간·휴일 진료 병·의원 73곳→107곳 확대

입력 2024-02-27 19: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와 간호사가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와 간호사가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시는 전공의 집단사직에 따른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야간휴일 진료 가능 병·의원을 73곳에서 107곳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또 비상진료대책의 하나로 중증 응급환자는 대형병원 응급실을 방문하도록 하고, 경증이나 비응급 환자는 가까운 동네 병·의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야간휴일 진료 가능 병·의원' 및 '동네 문 여는 병·의원'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야간 휴일 진료 가능 병·의원과 동네 문 여는 병·의원에 관한 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와 각 자치구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전화는 국번 없이 120(다산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경증·비응급환자는 응급실 이용을 자제하고 가까운 보건소나 야간휴일 진료 가능 병·의원과 동네 문 여는 병·의원을 이용해달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야간휴일 진료 가능 병·의원에 대한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달러 환율, 1년 5개월여 만에 1370원대…1380원대 전망도 나와 [종합]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맥도날드 ‘춘식이 팩’ 인기…딜리버리·홈페이지 터졌다
  • 푸바오 동생 루이·후이바오도 폭풍 성장 중…공개 100일만 근황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243,000
    • -1.82%
    • 이더리움
    • 4,778,000
    • -5.12%
    • 비트코인 캐시
    • 802,500
    • -8.39%
    • 리플
    • 803
    • -7.91%
    • 솔라나
    • 224,400
    • -9.41%
    • 에이다
    • 743
    • -11.44%
    • 이오스
    • 1,344
    • -14.07%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68
    • -9.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7,000
    • -11.63%
    • 체인링크
    • 22,320
    • -11.92%
    • 샌드박스
    • 739
    • -16.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