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교수들 "의협 대표성 한계 있어…정부-교수 협의 필요"

입력 2024-02-25 19: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원장 등 "정부-교수 협의로 해결책 찾자"
의과대학 입학정원 조정ㆍ필수의료 논의 협의체 구성 제안
'겸직 해제' 등 강경 대응도…각 병원 "집단행동 움직임은 아직"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집단 행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달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집단 행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달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 대표성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으로 의료공백이 이어지면서 의대 교수들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가장 먼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에 이어 전국 의과대학 교수협의회도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25일 의료계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협보다 의대 교수들이 나서야 한다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현재 의료계 집단행동을 주도하는 건 집단으로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와 의대생이라는 점을 고려해 이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돌보고 교육하는 선배 의사이자 스승인 교수들과 정부의 협의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정진행 서울의대 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호소문'에서 무엇보다 사태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짚으면서 제자인 전공의들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정 위원장은 "정부는 전공의들에 과도한 위협이 될 수 있는 각종 발언을 자제하고, 전공의에 대한 각종 명령이나 행정행위 또한 법적 절차를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전국의 의대 교수와 국립대 교수에게는 "학생과 전공의들 상당수가 현장을 떠났지만, 그들 또한 저희가 보호해야 할 제자들"이라며 "제자들이 부당한 조치를 당하게 될 경우를 대비한 법적 시스템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전국 의과대학 교수협의회도 "현 의료 비상사태를 해결하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정부뿐만 아니라 의사단체 등과도 대화하며 적극적으로 중재자 역할을 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의과대학의 입학정원 조정과 필수의료에 관한 논의 역시 의대와 대학병원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정 위원장은 "의대 정원 조정 및 대학병원 중심일 수밖에 없는 필수의료 체계 유지와 관련한 제반 사항들을 정부가 저희 교수들과 함께 협의할 수 있는 모임을 만들었으면 한다"며 일종의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정기적으로 만나 앞으로 할 일을 점검하고 결과를 발표해 국민의 불안감을 없애고, 학생과 전공의도 다시 공부하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자"며 "본격적인 협의는 4월 총선 이후에 시작하고 지금은 협의 주체 및 협의 사항, 향후 계획 정도만 합의하더라도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게 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순천향대 교수협의회 역시 성명에서 "정부는 대표성 있는 의사단체와 대화하고 타협해 올바른 장기 목표를 갖춘 의료 정책을 명확한 근거에 의해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일각에서는 '겸직 해제'와 같은 방식으로 전공의의 집단행동에 동참하겠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학병원 교수의 상당수는 대학에서 의대생을 가르치는 교수이자, 병원에 파견을 나가 환자를 진료하는 의사인 '겸직 교수' 신분이다. 더는 겸직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학교 강의만 나가는 걸 선택하는 방식으로 전공의들에 힘을 싣겠다는 것이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부천·천안·구미병원 교수협의회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명령으로 그들을 협박하는 초유의 행태를 중단하라"며 "의대생, 전공의들에 부당한 조치가 취해진다면 그들의 편에 서서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시내 대학병원 관계자는 "주요 수련병원 교수들 사이에 아직 집단행동이 구체화한 곳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다들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나 우선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44,000
    • -1.25%
    • 이더리움
    • 4,458,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706,500
    • +2.24%
    • 리플
    • 727
    • -0.41%
    • 솔라나
    • 196,900
    • -0.71%
    • 에이다
    • 656
    • -1.5%
    • 이오스
    • 1,078
    • -1.55%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850
    • -0.72%
    • 체인링크
    • 19,500
    • -1.47%
    • 샌드박스
    • 634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