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집단행동 첫 주말, 의료공백 사태 최대 고비

입력 2024-02-24 16: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심각'…정부·지역병원·지자체 대응 총력

▲전공의 집단이탈 나흘째인 24일 오전 119 구급대가 대전권 상급종합병원인 충남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전공의 집단행동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이탈 나흘째인 24일 오전 119 구급대가 대전권 상급종합병원인 충남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전공의 집단행동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전공의들의 병원 이탈, 의사단체의 총궐기로 인해 의료공백이 심화되면서 정부가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최상위인 ‘심각’으로 끌어올렸다.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주말, 현장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들은 이번 주말이 의료공백 사태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에 발령한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최상위 단계인 ‘심각’을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시기를 제외하고 보건의료와 관련해서 ‘심각’ 단계까지 올라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복지부는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비롯해 대한의사협회 등 의사단체가 내달 3일 전국의사총궐기대회를 예고하자 피해 확산 우려에 따라 위기경보를 격상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22일 오후 10시 기준 전국 주요 수련병원 94곳에서 사직서를 낸 전공의는 8897명(78.5%)으로 나타났다. 이 중 69.4%는 병원을 이탈했다.

특히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이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주말인 만큼 의료공백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대의대·병원 교수 비대위는 23일 성명문을 통해 “이번 사태에 있어서 이번 주말이 골든타임이라고 느끼고 있다”면서 “주말 동안 한걸음도 앞으로 나가지 못한다면 그 이후에는 누구도 해결할 수 없는 파국이 닥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했다.

의료공백을 메우기 위해 정부는 한시적으로 모든 병원에서 초·재진 구분없이 비대면 진료를 전면 허용했다. 서울의료원 등 전국 공공병원 97곳의 주말·휴일 진료를 확대하고 평일 진료시간을 오후 8시 전후까지 연장했다.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으로 의료대란이 가시화하며 정부가 군 병원 12곳 응급실을 민간인에게 개방한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으로 의료대란이 가시화하며 정부가 군 병원 12곳 응급실을 민간인에게 개방한 2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응급실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군 병원도 응급실을 개방하며 대응에 나섰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 병원 응급실 개방 닷새째인 이날 정오 기준 국군 병원에서 진료받은 민간인은 총 32명으로 전날 보다 6명 늘었다.

응급실 개방 군 병원은 국군의무사령부 산하 국군강릉병원, 국군춘천병원, 국군홍천병원, 국군고양병원, 국군양주병원, 국군포천병원, 국군서울지구병원, 국군수도병원, 국군대전병원과 해군 산하인 경남 창원시 해군해양의료원·해군포항병원, 공군 산하인 충북 청주시 공군항공우주의료원 등이다.

지역병원도 대학병원의 의료 공백을 메우기 위해 힘을 합쳤다. 대한종합병원협의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2차 병원인 지역 종합병원 대다수는 전문의 100%로 운영되고 있어 현재의 의료대란과는 무관하게 정상진료가 가능하고 대학병원 수준의 시설과 장비를 구비하고 있다”면서 “환자들은 전공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대란과 무관하게 정상진료가 가능한 지역 종합병원을 찾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자체도 뛰어들었다. 경기도는 중증 응급환자는 응급실에서 진료받고, 경증·비응급환자는 가까운 병의원 이용을 유도 중이다. 이를 위해 이날부터 도내 748개 야간·휴일 진료 병의원 정보를 도청 홈페이지와 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등을 통해 안내한다.

경기도는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상향된 23일 비상진료대책을 본격적으로 가동, 73개 응급의료기관과 21개 응급의료시설의 24시간 진료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 카카오에 과징금 151억 부과
  • 강형욱, 입장 발표 없었다…PC 다 뺀 보듬컴퍼니, 폐업 수순?
  • 큰 손 美 투자 엿보니, "국민연금 엔비디아 사고 vs KIC 팔았다”[韓美 큰손 보고서]②
  • 항암제·치매약도 아닌데 시총 600兆…‘GLP-1’ 뭐길래
  • 금사과도, 무더위도, 항공기 비상착륙도…모두 '이상기후' 영향이라고? [이슈크래커]
  • "딱 기다려" 블리자드, 연내 '디아4·WoW 확장팩' 출시 앞두고 폭풍 업데이트 행보 [게임톡톡]
  •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영장심사…'강행' 외친 공연 계획 무너지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81,000
    • -0.21%
    • 이더리움
    • 5,305,000
    • +4.53%
    • 비트코인 캐시
    • 690,000
    • +0.58%
    • 리플
    • 725
    • -0.55%
    • 솔라나
    • 239,400
    • -2.09%
    • 에이다
    • 659
    • +0.46%
    • 이오스
    • 1,160
    • +0.43%
    • 트론
    • 161
    • -3.59%
    • 스텔라루멘
    • 151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750
    • -1.09%
    • 체인링크
    • 22,610
    • +0.8%
    • 샌드박스
    • 630
    • +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