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비명횡사’ 공천 후폭풍, 주말 분수령?...지도부 긴장

입력 2024-02-24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4‧10총선 공천 파동이 점입가경이다.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이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에 대거 포함되는 등 공천 불공정성에 반발한 의원들의 집단행동 가능성까지 점쳐지는 가운데 원내 사령탑인 홍익표 원내대표가 당 지도부에 관련 문제를 강하게 제기하면서 당 지도부 내 긴장감도 높아지고 있다.

현역의원 평가 결과와 컷오프(공천 배제)에 반발한 의원들의 대응이 심상찮다.

23일 기준 하위 20% 통보 사실을 밝힌 의원 7명(김영주 국회부의장‧박용진‧윤영찬‧송갑석‧박영순‧김한정‧설훈 의원) 중 김 부의장은 이같은 결과에 반발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컷오프 된 노웅래(서울 마포갑), 이수진(서울 동작을), 김민철(경기 의정부을), 양기대(경기 광명을), 비례 양이원영 의원 중 이 의원도 탈당 의사를 밝혔고, 노 의원은 22일부터 당대표회의실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친문(친문재인)을 주축으로 한 비명 의원들의 집단행동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친문계 좌장 격인 홍영표 의원은 20일 공천에 반발한 송갑석‧윤영찬‧전해철 등 비명 의원들과 함께 의원실에서 대책회의를 가지기도 했다. 홍 의원은 같은 날 몇몇 비명 의원들과의 비공개 만찬에서는 ‘집단행동’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당 지도부도 이같은 움직임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 민주당 지도부 의원은 본지에 “하위 20% 같은 결과에 불만이 있는 의원들의 집단 움직임에 대해 우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지도부로서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며 “평가위원회에서 나온 결과를 수용하셔야 한다는 점을 설득하고, 이해를 요청하는 수밖에 없지 않겠냐”고 했다.

수습이 잘 되지 않는다면 ‘탈당 러시’로 이어질 위험도 있다. 23일 오후 하위 10% 통보 사실을 밝힌 설훈 의원도 탈당 가능성도 열어뒀다. 설 의원은 “여러 분들이 (탈당을) 고민하고 있기 때문에 의견을 주고받으며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며 “(이낙연 공동대표의 새로운미래 합류 등) 이런저런 것들을 범위에 넣고 논의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 대표는 문제 수습보다는 ‘어쩔 수 없는 일’이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적극적인 상황 수습에 나서는 건 홍익표 원내대표다. 홍 원내대표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가 된 여론조사를 실시한 업체를 경선 조사에서 배제하자고 제안하는 등 공천 논란에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 대표와의 갈등을 빚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민주당 공보국은 “이 대표는 특정 여론조사업체를 비호하거나 고집한 바 없으며, 따라서 업체를 두고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충돌할 사유는 전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논란으로 오로지 기준에 따라서만 이뤄진다는 ‘시스템 공천’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임혁백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현역 의원 평가) 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면 다음 선거에서 당이 평가와 평가 통보에 관한 선거 규약을 만들 때 반영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현역의원 평가 하위 10% 결과에 재심 신청을 한 박용진 의원은 하루 만에 기각 결과를 통보받았다. 평가내역을 볼 수 없다는 등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기각을 통보받았다는 박용진 의원의 문제제기에 임 위원장은 “당규 제10호 75조, 열람과 보안에 따라서 일체 열람 및 공개될 수 없게 규정에 따라 처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뉴진스 멤버는 쏘스뮤직 연습생 출신…민희진, 시작부터 하이브 도움받았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04,000
    • +0.08%
    • 이더리움
    • 4,698,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727,500
    • -1.36%
    • 리플
    • 784
    • -0.25%
    • 솔라나
    • 227,200
    • +1.84%
    • 에이다
    • 714
    • -4.55%
    • 이오스
    • 1,242
    • +2.31%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0.87%
    • 체인링크
    • 22,260
    • +0.09%
    • 샌드박스
    • 717
    • +2.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