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아연 “영풍 배당 확대 요구 과도…경영진 이익 위한 것”

입력 2024-02-23 19: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풍 측 배당 확대 요구 일축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사진제공=고려아연)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사진제공=고려아연)

고려아연이 다음 달 정기 주주총회를 앞둔 가운데 최대 주주인 영풍의 배당 확대 요구를 일축했다.

고려아연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풍의 과도한 배당금 요구는 고려아연 주주가 아니라 영풍 경영진을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려아연은 “지난해 기말 배당 5000원에 더해 중간배당 1만 원과 1000억 원의 자사주 소각을 포함한 주주환원율은 76.3%로, 2022년(50.9%)에 비해서도 훨씬 높아진 상황”이라며 “환원액만 보더라도 2022년 3979억 원에서 2023년 4027억 원으로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려아연은 다음 달 19일 주총 개최 일정을 공시하면서 주당 5000원의 결산 배당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영풍은 21일 “작년 6월 중간배당으로 주당 1만 원을 배당한 것을 합하면 작년 현금배당액은 주당 1만5000원으로, 전년의 2만 원보다 5000원 줄어든다”며 배당 확대를 요구했다.

고려아연은 이와 관련해 “영풍 주장대로 배당금을 높이면 주주환원율이 96%에 육박하는데, 기업이 모든 이익금을 투자나 기업환경 개선에 할애하지 않고 주주 환원에 쓰는 것은 장기적 관점에서 기업가치와 주주권익을 떨어뜨린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2022년 영풍의 주주환원율은 4.68%에 불과하다”며 “주주환원율이 5%도 안 되는 영풍이 고려아연에는 주주권익 보호를 명분으로 96%에 육박하는 주주 환원을 요구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고려아연은 “영풍이 고려아연에 과도한 배당을 요구하는 이유는 부실한 경영실적 때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고려아연은 영풍이 최근 5년간 매년 영업손실을 내 합산 영업적자가 1371억 원에 달하는데, 최근 5년간 고려아연으로부터 수령한 배당금은 총 3576억 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고려아연은 이어 “5년간 영풍이 본업으로 벌어들인 이익은 한 푼도 없다”며 “고려아연으로부터 수령한 배당금만으로 영풍의 당기순이익은 무려 2205억 흑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영풍그룹 핵심 계열사인 고려아연은 고(故) 장병희·최기호 창업주가 세운 회사로 현재 고려아연은 최씨 일가가, 영풍그룹과 전자 계열사는 장씨 일가가 각각 담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장형진 영풍그룹 고문 측이 고려아연 지분 매입에 나서고, 이에 최윤범 고려아연 회장 측이 맞서 지분을 사들이면서 양측 간 지분 매입 경쟁이 벌어졌다. 업계에서는 최 회장 측이 최근 지분율을 33% 수준까지 올려 장 고문 측 지분율(32%)을 넘어선 것으로 보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34,000
    • +1.44%
    • 이더리움
    • 4,526,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715,000
    • +3.47%
    • 리플
    • 737
    • +0.82%
    • 솔라나
    • 204,400
    • +3.08%
    • 에이다
    • 670
    • +1.06%
    • 이오스
    • 1,106
    • +1.65%
    • 트론
    • 161
    • -3.01%
    • 스텔라루멘
    • 162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8,650
    • +1.86%
    • 체인링크
    • 19,940
    • +0.5%
    • 샌드박스
    • 647
    • +1.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