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는 처음이시죠?'...시험대 오른 ‘여의도 차르’ 김종인

입력 2024-02-24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여야 넘나들던 선거철 ‘구원투수’
제3지대 신당은 처음...김종인의 시험대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2023.12.17.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선택 창당대회에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2023.12.17. suncho21@newsis.com

여야를 넘나들며 각종 선거에서 활약했던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10 총선을 앞두고 다시 선거판에 뛰어들었다.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에 선임되면서 제3지대의 성공 여부를 가를 ‘키맨’으로 등판한 것이다. 선거철 위기에 빠진 정당의 ‘구원투수’였던 그가 이번에도 명성에 맞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개혁신당은 23일 4·10 총선 공천을 지휘할 공관위원장에 김 전 위원장을 선임했다. 이준석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이) 결심하게 된 데에는 현재 대한민국 정치 상황이 무능력한 야당으로 인해 묵과할 수 없는 상태에 있다는 걸 인지한 게 가장 큰 것 같다”며 “새롭게 출발한 개혁신당이 그 대안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해줬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은 이번 주말 내로 공관위 구성을 완료하고, 이르면 26일 첫 회의를 할 예정이다.

김 전 위원장은 과거 여러 차례 당을 옮겨가며 선거를 승리로 이끈 킹메이커로 꼽힌다. 2011년 12월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비대위원으로 합류해 ‘경제민주화’를 전면으로 내세웠다. 19대 총선, 18대 대선 승리까지 이끄는 주역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등진 뒤 2016년에는 문재인 당시 대표의 요청으로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을 맡아 20대 총선을 승리로 이끌었다. 당시 친노(친노무현) 인사를 대대적으로 물갈이하면서 역전극을 만들어냈다. 이후 2021년 다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을 맡아 4·7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제3지대 신당의 ‘구원투수’로 등장하면서 “김 전 위원장 역시 시험대에 올랐다”고 평가가 대다수다.

여권 관계자는 “이준석 신당이 출범할 때부터 김종인 위원장의 역할론은 예견돼 있었다고 본다”며 “하지만 김종인 위원장도 여태껏 거대 양당에서 활동해 온 분이라 군소 신당에서의 모습은 지금껏 알던 김종인의 모습과는 다를 수 있다. 어찌 보면 공관위원장 직을 승낙해 시험대에 올랐다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합당으로 이준석 대표의 지도력이 무너진 상황에서 당의 간판이 바뀌는 격”이라며 “현재 여론조사 지지율 3% 정도면 1석 정도 나오는데,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했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김종인 위원장의 장점이 소위 기득권 세력을 과감하게 컷오프 하고 당내에 있는 신진 인사들을 높여주는 건데, 이것이 성공할 수 있었던 건 거대 양당의 플랫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라면서 “제3지대라는 척박한 사막에서 꽃을 피울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72,000
    • +0.24%
    • 이더리움
    • 4,682,000
    • +2.47%
    • 비트코인 캐시
    • 726,000
    • -1.36%
    • 리플
    • 787
    • -0.51%
    • 솔라나
    • 226,600
    • +1.98%
    • 에이다
    • 719
    • -3.49%
    • 이오스
    • 1,240
    • +2.23%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71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0.39%
    • 체인링크
    • 22,240
    • +0%
    • 샌드박스
    • 716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