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션이 알아서 불 조절한다"…삼성전자 '비스포크 인피니트 라인' 인덕션 출시

입력 2024-02-22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인피니트 글라스' 채용해 한층 높은 내구성과 세련된 디자인 완성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가전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 (영상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가전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 (영상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내구성과 디자인을 강화한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가격은 화구 타입에 따라 총 2개 모델로 출시하며, 출고가는 콰트로 플렉스 모델 214만 원, 싱글 3구 모델 184만 원이다.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은 견고한 무광 소재의 글라스를 적용해 강한 내구성을 갖췄다. 이번 제품은 모스 경도 8단계에 해당할 정도로 단단한 '인피니트 글라스'가 탑재돼 스크래치에 강하다. 모스 경도는 광석의 상대적인 단단함을 총 10단계로 매긴 표준으로, 8단계는 쇠못(6.5)이나 유리 접시(5.5)보다 단단하다는 의미다.

인피니트 글라스는 국제 인증기관 인터텍(Intertek)으로부터 삼성전자의 기존 일반 글라스 대비 스크래치에 1.5배 강하다는 인증을 받았다. 또, 글라스에 지문 자국이나 오염이 묻어도 더욱 손쉽고 깔끔하게 제거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가전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을 23일 출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신제품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가전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 신제품을 23일 출시한다. 삼성전자 모델이 신제품을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이번 제품은 매트한 질감과 새틴 차콜 색상의 디자인으로 고급스럽고 은은한 느낌을 자아낸다. 4면 테두리에는 세련된 디자인을 완성하는 '슬림 메탈 프레임'이 적용됐다.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은 전체 화구를 동시에 최대 3400와트(W)로 사용 가능한 강력한 화력을 갖췄으며, 편리하고 전문적인 요리 경험을 제공하는 '스마트 쿡'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이번 제품은 물이 끓는 상황을 감지하는 센서가 내장돼 △국물이 넘치지 않도록 자동으로 화력을 조절하는 '물 끓음 감지' △파트너 식품사의 간편식을 냄비에 부어 인덕션에 올려 두면 끓는 시점에 따라 최적의 시간과 온도로 조리하는 '간편식 국∙탕 데우기'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 특히 조리 물이 끓어 넘치지 않도록 화력을 알아서 조절하기 때문에 에너지 사용량을 35% 이상 저감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연동하면 △국, 탕, 찌개는 물론 무쇠 주물을 활용한 전문 메뉴까지 최적의 화력과 시간으로 자동 설정해 주는 '자동 맞춤 요리' △밀키트·간편식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조리값을 설정하는 '스캔쿡' 등 다양한 솔루션으로 식사 준비가 더욱 간편해진다.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은 사용 편의성에도 혁신을 더했다. 팬 소음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해 기존 대비 소음을 약 10dB(데시벨) 줄이고, 좌우 화구를 동시에 사용할 때는 고주파 소음을 기존 대비 60% 이상 저감하는 'DNC(Dual Cook Noise Cancelling)' 기술을 통해 한층 조용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4개의 코일을 배치해 열을 더욱 고르게 전달하는 '콰트로 플렉스존' 적용 모델에는 화력 자동 이동 기능이 새롭게 탑재됐다. 콰트로 플렉스존에서 조리 용기의 위치를 옮기면 기존에 설정한 화력과 타이머가 그대로 이동해 다시 설정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이무형 삼성전자 DA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 비스포크 인덕션 인피니트 라인은 '변함 없는 가치'에 대한 소비자 기대를 반영해 디자인을 고급화했을 뿐 아니라 제품 본연의 기술 역시 혁신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한 차원 높은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도록 차별화된 프리미엄 가전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80,000
    • +2.96%
    • 이더리움
    • 4,469,000
    • +1.96%
    • 비트코인 캐시
    • 703,500
    • +2.93%
    • 리플
    • 740
    • +3.64%
    • 솔라나
    • 208,100
    • +5.63%
    • 에이다
    • 701
    • +8.01%
    • 이오스
    • 1,153
    • +5.97%
    • 트론
    • 161
    • +1.26%
    • 스텔라루멘
    • 165
    • +4.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800
    • +2.81%
    • 체인링크
    • 20,540
    • +5.33%
    • 샌드박스
    • 652
    • +5.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