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갤럭시 AI는 이제 시작… 혁신 기능 지속 소개"

입력 2024-02-21 08: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양한 제품군과 서비스 영역에 갤럭시 AI 적용
보다 강력한 모바일 AI 생태계 구축해 나갈 것

"갤럭시 AI는 이제 시작입니다. 갤럭시S24 시리즈를 개발하면서 구상했던 많은 새로운 아이디어와 콘셉트들이, 앞으로 기술이 더욱 발전되고 고도화되면서 더욱 새롭고 혁신적인 기능들로 지속 소개될 예정입니다."

노태문<사진>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갤럭시S24 출시 이후 처음으로 모바일 인공지능(AI)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비전을 밝힌 기고문을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했다.

노 사장은 최근 언팩을 통해 공개한 갤럭시S24 시리즈와 관련, 앞으로 혁신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공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다양한 제품군과 서비스 영역에 갤럭시 AI를 적용하고 최적화해 보다 강력한 모바일 AI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 S24 개발 과정에서의 소회도 밝혔다. 노 사장은 "AI 기술은 세기적 판도 변화를 이끌 혁신이고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를 통해 이런 변화의 과정에 직접 참여할 수 있었다는 것이 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모바일 기기가 AI의 가장 중요한 시작점이며, 삼성전자의 갤럭시가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 열린 협력 철학 등을 바탕으로 모바일 AI시대를 열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갤럭시 AI를 준비하는 과정에 대해서는 "모바일 AI의 미래를 준비하며 AI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삶을 향상시키고 사회 변화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이러한 숙고 속에 만들어진 AI기술들이 장벽 없는 일상의 소통을 가능하게 하고, 많은 일을 더욱 쉽고 효율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제품 출시 이후 가장 많이 사용되는 갤럭시 AI의 기능들도 몇 가지 소개했다. '새롭고 직관적인 검색 도구인 서클 투 서치(Circle to Search)', '언어의 장벽 없는 소통을 가능케 한 실시간 통역과 채팅 어시스트', '프로비주얼 엔진(ProVisual Engine)에 힘입은 포토 어시스트 기능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AI 기술 개발 철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AI의 정확성과 신뢰성을 위해 기업들은 열린 자세로 서로 협력하고 신중한 접근으로 AI 경험을 정의해, 사용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AI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보안과 개인정보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온디바이스(On-device)와 클라우드 기반의 AI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접근했다"며 "앞으로도 투명성과 사용자 선택권 보장을 통해 갤럭시 제품의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태문 사장은 마지막으로 기고문을 통해 갤럭시 사용자분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그는 "모바일 AI시대의 주인공은 갤럭시 사용자 여러분"이라며, "갤럭시 AI는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여러분들을 주인공으로 더욱 진화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죄송합니다" 콘서트 끝나자 음주운전 시인한 김호중…팬들 반응은?
  • 금리 인하 기대감에 쑥쑥 오른 비트코인…이번 주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촉각 [Bit코인]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오늘은 '성년의 날'…올해 해당 나이는?
  • 대기업 대출 폭증한 시중은행…중기 기술신용대출은 ‘뚝↓’
  • [상보] 이란, 라이시 대통령 사망 확인…“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14:5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749,000
    • -0.5%
    • 이더리움
    • 4,318,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677,500
    • -0.88%
    • 리플
    • 712
    • -1.79%
    • 솔라나
    • 245,900
    • +1.74%
    • 에이다
    • 657
    • -1.5%
    • 이오스
    • 1,109
    • -1.6%
    • 트론
    • 168
    • -0.59%
    • 스텔라루멘
    • 148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850
    • -2.31%
    • 체인링크
    • 23,510
    • +1.77%
    • 샌드박스
    • 614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