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 늘리고 자사주 소각하고…작년 주요기업 배당 9.3% 증가

입력 2024-02-12 13:47 수정 2024-02-12 14: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OSPI DPS와 배당수익률
▲KOSPI DPS와 배당수익률
현대자동차는 작년 기말 배당금을 주당 8400원(보통주)으로 결정했다. 역대 최대 금액이다. 기아도 기말 배당금을 전년 대비 2100원 오른 5600원으로 책정했다. 결산배당 기준 현대차와 기아의 시가배당률은 각각 4.6%, 6.4%다. SK이노베이션은 2023년 회계연도에 대해 총 491만9974주를 소각하기로 했다. 장부가 기준 7936억 원어치다. 2011년 회사 출범 이후 첫 자사주 소각이다.

최근 정부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도입을 발표한 후 기업들의 주주환원정책이 부쩍 늘었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 LS마린솔루션, SK가스 등이 배당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LS마린솔루션은 작년 결산배당으로 역대 최대인 주당 160원, 약 40억 원의 총배당금을 의결했다. 주당 배당금은 전년의 30원 대비 약 5.3배 수준이다. SK가스는 지난해 주당 배당금을 전년의 6500원보다 1500원 늘려 8000원으로 결정했다. 중간배당 2000원과 기말배당 6000원을 포함한 금액으로, 시가배당률은 5.3%다. 하나투어는 코로나 팬데믹 3년간 배당이 없었으나, 이번에 특별배당 차원에서 순이익 607억 원보다 많은 774억 원을 배당금 총액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작년 국내 주요 기업들의 배당 규모도 전년보다 증가했다.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지난 8일까지 현금·현물배당을 발표한 76개 기업의 배당액을 조사한 결과 총액은 28조4486억 원으로 전년 대비 9.3%(2조4306억 원) 늘었다.이는 최근 공시한 결산배당 외에 분기·중간배당이 있었던 경우 이를 모두 포함한 수치다. 76개 기업 중 45개사는 전년보다 배당액이 증가했고 12개 기업은 같았다. 줄어든 곳은 19개사에 불과했다.

현대차와 기아가 전체 배당액 증가에 기여했다. 현대차는 결산배당과 반기·3분기 배당을 합산한 총액이 전년보다 63.8%(1조1683억 원) 증가한 2조9986억 원을 기록하며 배당금 증가 1위에 올랐다. 기아는 전년보다 58.1%(8155억 원) 늘어난 2조2188억 원을 결산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전체 배당액 순위로는 삼성전자가 9조8094억 원을 배당하기로 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차와 기아, KB금융(1조1662억 원), 하나금융지주(9798억 원), SK하이닉스(8257억 원), SK텔레콤(7656억 원) 등 순이었다.

자사주 소각도 활발하다.

HD현대건설기계는 2017년 현대중공업에서 분사한 이후 처음으로 자사주 소각을 결정했다. 기존에 취득한 자사주 약 85만 주와 추가 매입한 자사주 59만 주를 전량 소각하기로 했다. 발행주식 총수의 약 7.3%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SM엔터테인먼트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자사주를 소각한다. 이달 15일 소각할 물량은 발행주식 총수의 1%인 24만1379주로, 금액으로는 149억5367만 원이다. 주당 1200원의 결산배당도 한다. DL이앤씨는 보유 중인 보통주 자사주 293만9077주를 소각하기로 이달 초 이사회에서 결의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362,000
    • -0.89%
    • 이더리움
    • 4,068,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2.51%
    • 리플
    • 754
    • -4.07%
    • 솔라나
    • 144,400
    • -4.56%
    • 에이다
    • 825
    • -4.73%
    • 이오스
    • 1,059
    • -4.08%
    • 트론
    • 194
    • +1.57%
    • 스텔라루멘
    • 158
    • -4.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4.27%
    • 체인링크
    • 25,680
    • -4.89%
    • 샌드박스
    • 683
    • -5.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