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개미 등에 업고 ‘밸류업’ 정책 방패삼은…행동주의 역습 [액트-앤트 연대기]①

입력 2024-02-12 07:57 수정 2024-02-13 07: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소액주주 연대 경영권 적극 개입…주주환원 약속 이행 목소리 키워
정부 '기업 밸류업' 정책도 한몫…배당금 확대로 자금유출 앞당겨

▲국내_행동주의펀드 대상 기업 수 추이 (신영증권)
▲국내_행동주의펀드 대상 기업 수 추이 (신영증권)
개미(Ant)와 행동주의 헤지펀드(Activist hedge funds)의 밀월관계가 깊어지고 있다. 기업가치 부양을 통한 주가 상승과 수익 실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있는 양측은 때론 연대해 기업에 맞서며 목소리를 키운다. 반면, 행동주의가 전개되면 주가가 반짝 올랐다가 제자리로 돌아오기도 한다. 불개미가 불나방으로 전락하는 건 한순간이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얼라인파트너스·KCGI·차파트너스·VIP자산운용·플래쉬라이트캐피탈파트너스(FCP) 등은 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주주행동을 개시했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라는 멍석이 깔리면서 배당을 늘리고 자사주 매입·소각을 요구하는 행동주의 펀드들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대놓고 대표이사 사퇴를 요구하는가 하면, 주주환원 약속 이행을 압박하며 2차 행동에 돌입하는 경우도 나타났다. 불(Bull)개미를 등에 업은 행동주의의 공세는 올해 더 매섭고 질겨졌다.

얼라인은 지난달 중순 KB·신한·하나·우리·JB·BNK·DGB금융지주 등 7곳에 주주서한을 발송했다. 지난해 약속했던 주주환원정책을 실적에 맞춰 이행하라는 것이 주요 골자다. 앞서 얼라인은 지난해 초 1차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당시 7개 은행 모두 자본배치 및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국내 은행들의 주주 환원율(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 등 주주 환원액 비율)은 평균 27% 정도로, 주요 해외 은행(59%)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것이 얼라인의 분석이다.

아세아그룹과 HL홀딩스의 주주환원책을 이끌어낸 VIP자산운용은 올해 초 삼양패키징의 지분 5.38%의 보유목적을 단순투자에서 일반투자로 변경했다. 주주환원책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작년부터 현대엘리베이터를 대상으로 주주활동을 벌여온 KCGI는 지배구조 개선과 우리사주 소각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FCP는 KT&G를 대상으로 주주행동을 벌이고 있다. 백복인 KT&G 사장은 지난 1월 4연임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차파트너스는 남양유업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이긴 사모펀드 한앤컴퍼니(한앤코)에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힘써달라”면서 소수지분에 대한 공개매수를 촉구했다. 삼성물산은 최근 안다자산운용, 시티오브런던인베스트매니지먼트, 팰리서캐피탈, 화이트박스어드바이저스와 같은 국내외 운용사들로부터 주주환원 강화 요구를 담은 주주서한을 받았다.

한국상장사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제안이 나온 상장사는 47개사(코스피 23개사, 코스닥 24개사)로 전년 대비 6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주제안으로 상정된 안건 수는 175건으로 전년 대비 78.6% 늘었다. 주주제안 중 1건이라도 가결된 회사는 10개사, 가결률 22.2%에 달했다. 전년 대비 8.4%포인트 상승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펜데믹과 맞물려 저성장 경제구조가 고착화되면서 기업의 성장과 실적개선도 둔화되는데, 투자자들은 주가의 성장이 느려질수록 기업가치를 적극적으로 제고해 주가수익률을 높이고자 하는 욕구가 강해진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75,000
    • -1.37%
    • 이더리움
    • 4,776,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43.12%
    • 리플
    • 886
    • +6.11%
    • 솔라나
    • 180,500
    • -1.15%
    • 에이다
    • 1,025
    • +5.56%
    • 이오스
    • 1,477
    • +18.83%
    • 트론
    • 198
    • +0%
    • 스텔라루멘
    • 187
    • +6.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8,500
    • +26.38%
    • 체인링크
    • 29,690
    • +6.84%
    • 샌드박스
    • 959
    • +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