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에 빠진 니켈 산업…인도네시아 공급 과잉에 가격 40% 폭락

입력 2024-02-04 15: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니켈 초과 공급량 약 24만 톤 전망
니켈 가격, 23% 추가 하락할 수도
호주·캐나다 업체, 일부 광산 운영 중단 예정

▲인도네시아의 한 니켈제련소에서 근로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한 니켈제련소에서 근로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전기자동차 배터리 핵심 소재이자 미래 먹거리로 급부상했던 니켈 산업이 위기에 직면했다. 인도네시아발 공급 과잉에 가격이 1년 전보다 40% 이상 폭락한 가운데, 불어난 손실을 감당하지 못해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는 기업들도 속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니켈 현물 가격은 톤(t)당 1만5984달러(약 2140만 원)를 기록해 1년 전보다 약 40% 하락했다. 니켈 현물 가격은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던 2022년 3월 초 톤당 4만8226달러까지 치솟기도 했지만, 지난해를 기점으로 내리막길을 걷는 중이다. 시장에서는 올해 니켈 가격이 23% 추가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니켈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화석연료 퇴출과 탈탄소화 경쟁이 심화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전기차 수요 증가에 따라 향후 수년간 공급 부족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자 글로벌 광산업체들은 일제히 니켈 산업에 뛰어들었다. 세계 최대 광산업체인 호주 BHP그룹은 2021년 7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와 연간 1만8000톤 규모의 니켈 공급 계약을 맺기도 했다.

다만 니켈의 상승세는 오래 가지 못했다. 인도네시아가 저급 니켈을 배터리용 고급 니켈로 정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면서 시장 공급량이 대폭 늘어난 것이다. 전문가들은 올해 니켈 공급이 수요를 약 24만500톤 초과하고 내년에도 초과 공급량이 20만4000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로이터통신은 “현재 글로벌 니켈 시장 규모가 연간 300만 톤인 것을 감안하면 공급 과잉 수준은 실로 막대하다”고 진단했다.

공급 과잉으로 니켈 시장이 혼란에 빠지면서 글로벌 광산기업들의 상황도 빠르게 악화하고 있다. 호주 파노라믹리소스는 올해 초 주요 광산의 운영을 중단했다. 호주 와이루메탈스와 캐나다 퍼스트퀀텀미네랄스의 일부 광산도 문을 닫을 예정이다. 맥쿼리그룹 애널리스트들은 세계 니켈 광산의 60% 이상이 가격 하락으로 손실을 보고 있다고 추정했다.

리버럼캐피털의 톰 프라이스 원자재 전략 책임자는 “가격이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을 1년 넘게 지켜본 결과, 니켈은 고비용 자산이 됐다”며 “호주 서부와 프랑스령의 남태평양 섬나라 누벨칼레도니 지역의 광산이 가장 취약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프랑스 정부는 누벨칼레도니의 니켈 가공업체 세 곳과 구조조정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NEF)의 앨런 레이 레스타우 애널리스트는 “생산량이 줄어들더라도 니켈 가격이 빠르게 반등하지는 못할 것”이라며 “올해도 인도네시아의 공급 과잉이 니켈 가격에 하락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비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20,000
    • -0.69%
    • 이더리움
    • 4,063,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363,800
    • -2.2%
    • 리플
    • 755
    • -3.82%
    • 솔라나
    • 144,300
    • -4.12%
    • 에이다
    • 823
    • -4.52%
    • 이오스
    • 1,060
    • -3.46%
    • 트론
    • 194
    • +2.11%
    • 스텔라루멘
    • 159
    • -4.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3.36%
    • 체인링크
    • 25,670
    • -4.5%
    • 샌드박스
    • 683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