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세 트로트 가수 오유진, 60대 스토킹범 고소…민사 소송도 검토

입력 2023-10-31 09: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트로트 가수 오유진. (연합뉴스)
▲트로트 가수 오유진. (연합뉴스)

14세 트로트 가수 오유진 측이 자신과 가족을 스토킹한 60대 남성을 고소했다.

30일 오유진의 소속사 토탈셋은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오유진의 스토커를 8월 서울지방경찰청 마포경찰서에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적시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라며 “이후 진주경찰서로 사건이 이첩되었고 경찰 조사결과 스토커가 허위 사실을 적시하여 명예훼손을 한 혐의가 인정되어 최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스토커는 수개월 전부터 SNS와 유튜브 댓글 등을 통해 오유진의 가족에 대한 허위 사실을 적시하며 명예를 훼손했고 오유진 가족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불안감과 공포심을 조성했다”라며 “오유진이 재학 중인 학교와 행사장에 찾아오고 고소장 제출 이후에도 지속해서 댓글을 게시하는 등 정도를 넘은 행동을 이어왔다”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위 형사 고소 사건과 별도로 민사상의 법적 대응과 오유진의 할머니 명의의 고소장 제출 역시 검토 중”이라며 “이와 같은 피해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는 일체의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며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9년생으로 올해 14세인 트로트 가수 오유진은 2021년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트롯전국체전’, MBC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등에 출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란, 이스라엘 본토 드론·미사일 공습…미국 등 방어 지원 나서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총선 끝났으니' 전기·가스요금 오르나…인상 '초읽기'
  • 비트코인, ‘전쟁 리스크’로 6만4000달러 붕괴…이더리움도 6% 급락 [Bit코인]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홍준표 "한동훈이 대권놀이하며 셀카만 찍다 당 말아먹어"
  • [르포] "저 눈을 봐"…넷마블 맑눈광 '팡야쿵야' MZ세대 사로잡다
  • '당선인' 이준석 "다음 대선 3년? 확실한가?"…발언 의도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28,000
    • -3.08%
    • 이더리움
    • 4,569,000
    • -4.87%
    • 비트코인 캐시
    • 725,000
    • -6.45%
    • 리플
    • 728
    • -8.89%
    • 솔라나
    • 207,600
    • -5.42%
    • 에이다
    • 683
    • -8.08%
    • 이오스
    • 1,115
    • -13.7%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61
    • -3.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0,600
    • -10.74%
    • 체인링크
    • 20,380
    • -7.32%
    • 샌드박스
    • 643
    • -1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