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서울·지능형 CCTV 확대’…서울시, 올해 정보화 사업 분야 3703억 투자

입력 2023-01-25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hyunho@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조현호 기자 hyunho@

서울시가 올해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메타버스, 인공지능(AI) 같은 다양한 신기술을 행정 전반에 접목하고, 다중인파 예상지역 등 안전 사각지대에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정보화 사업 등에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 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정보화 사업의 주요 내용은 △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디지털 신개념 행정서비스 △지능형 CCTV 기반 디지털 안전망 확충 △빅데이터·인공지능 등을 적용한 차원 높은 서비스 제공 △디지털 약자를 위한 디지털 포용 사업 확대다.

우선 시는 시민 안전 체험관, 부동산 계약, DDP 메타버스 등 시민체험 서비스를 확대하는 ‘메타버스 서울’ 2단계 사업에 28억 원을 투입한다. 시와 자치구가 개별적으로 구축한 메타버스 관련 서비스도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으로 통합한다.

서울 내 안전 취약지역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노후 CCTV 교체로 화질을 개선하는 작업에 92억 원을 투입한다. 데이터 걱정 없이 쉽고 빠르게 디지털에 연결될 수 있도록 무료 와이파이망도 확대할 계획이다.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태현 기자 holjjak@
▲25일 서울시는 올해 1431건의 정보화사업에 작년 대비 7% 증가한 규모의 예산인 총 3703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또 시정 전반에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융합해 한 차원 높은 디지털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 환경 조성을 통해 업무 생산성도 향상한다.

어르신·장애인 등 디지털 약자를 위해 스마트경로당, 로봇 활용 디지털 교육 등을 확대하며 디지털 일상화 시대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 정보화 사업 상세내용 및 발주일정 등에 관한 사항은 ‘2023년 서울시 정보화 사업 발주정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만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서울시는 엔데믹 시대 급격한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시민 생활의 편의와 효용성을 높여왔다”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똑똑하게 활용하여 서울이 디지털 혁신 도시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24,000
    • -0.63%
    • 이더리움
    • 2,097,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68,200
    • -1.58%
    • 리플
    • 506.2
    • -0.12%
    • 솔라나
    • 29,440
    • -0.17%
    • 에이다
    • 500.1
    • +0.6%
    • 이오스
    • 1,380
    • -1.15%
    • 트론
    • 84.6
    • +2.09%
    • 스텔라루멘
    • 115.6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09%
    • 체인링크
    • 9,075
    • +0.95%
    • 샌드박스
    • 1,075
    • +14.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