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정부,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 명령 환영”

입력 2022-11-29 11: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인 28일 광주 광산구 진곡화물차고지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인 28일 광주 광산구 진곡화물차고지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계가 시멘트 분야에 정부가 내린 업무개시 명령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의 업무개시 명령을 환영하고 조속히 물류 정상화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는 “이달 24일부터 계속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로 건설 현장이 셧다운 되고, 수출 컨테이너 운송이 중단되는 등 갈수록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운송거부기간이 길어지면 중소기업들은 제품 납기가 지연되고 원부자재 조달이 어려워질 뿐만 아니라 해외 거래처마저 끊길 우려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당한 명분 없이 국가 경제를 볼모로 삼고 집단운송거부를 하는 화물연대는 당장 업무에 복귀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계는 “정부도 산업현장에서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를 엄정히 단속하고, 필요시 여타업종의 업무개시 명령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여부’·‘갤럭시S23 흥행’…이번 주 중대 발표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19,000
    • +0.94%
    • 이더리움
    • 2,009,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500
    • +0.71%
    • 리플
    • 516.4
    • -0.33%
    • 솔라나
    • 30,410
    • -0.91%
    • 에이다
    • 485.2
    • -1.26%
    • 이오스
    • 1,386
    • -0.14%
    • 트론
    • 79.72
    • +0.82%
    • 스텔라루멘
    • 116.6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45%
    • 체인링크
    • 9,255
    • +0.05%
    • 샌드박스
    • 930.5
    • -2.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