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전망…양사 영업익 5조 넘을 듯

입력 2022-10-05 17: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일본차 등 경쟁사 미국 판매 부진과 환차익 효과 톡톡

▲현대차와 기아가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은 기아의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스포티지.  (사진제공=기아)
▲현대차와 기아가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은 기아의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스포티지. (사진제공=기아)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경쟁사가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는 데다 달러 강세가 지속하면서 현대차와 기아가 환차익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투자업계는 분석했다.

5일 금융정보업체 FN가이드는 현대차와 기아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수준을 크게 웃돈 것으로 분석했다.

금융투자업계는 현대차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5조 원과 2조8500억 수준으로 관측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1%, 영업이익은 무려 79% 증가한 규모다.

같은 기간 기아 역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기아의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2조1000억 원과 2조2000억 원 수준으로 점쳐진다.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와 66% 수준 향상된 규모다.

현대차그룹의 3분기 약진에는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맞물렸다. 먼저 토요타와 혼다·닛산 등 일본 경쟁사들이 3분기까지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을 겪었다. 양측이 동일하게 경쟁 중인 미국시장을 따져봐도 분위기는 확연하게 다르다. 지난 3분기 현대차(+3.1%)와 기아(+4.4%)가 전년 대비 판매성장을 기록했다. 반면 일본 토요타(-7%)와 혼다(-36%)·닛산(-23%) 등은 감소세를 지속했다.

무엇보다 강달러 기조가 현대차그룹 3분기 약진의 배경으로 꼽힌다.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여 만에 1400원을 돌파하면서 이종 통화 대비로도 원화 약세 현상이 지속 중이다.

이는 올해 2분기(영업이익 기준) 대비 약 2800억 원의 긍정적 환율 효과를 끌어낸 것으로 투자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달러화 강세가 지속하는 만큼, 당분간 내수 판매보다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큰 해외시장에 집중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4분기 실적은 마냥 낙관할 수 없다. 일본 경쟁사의 4분기 반도체 수급이 개선세로 돌아서는 한편, 현대차그룹이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일부 생산 차질을 겪어야 할 상황이다.

실제로 기아 광명공장은 9월부터 첫 대형 SUV 전기차 EV9 생산을 위한 생산설비 조정에 나선다. 4분기에도 일부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낮은 재고 수준과 꾸준한 신차 대기수요, 우호적인 환율 조건 등으로 3분기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 중”이라며 “금리인상과 유럽시장 경기 위축, 미국 IRA 여파 확대 등 여전히 불확실성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54,000
    • -0.32%
    • 이더리움
    • 1,694,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50,800
    • +1.55%
    • 리플
    • 524.5
    • +0.21%
    • 솔라나
    • 18,610
    • +2.65%
    • 에이다
    • 429.5
    • -0.79%
    • 이오스
    • 1,252
    • +0.81%
    • 트론
    • 71.5
    • +0.14%
    • 스텔라루멘
    • 116.8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44%
    • 체인링크
    • 9,790
    • -0.81%
    • 샌드박스
    • 840.1
    • +6.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