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억대 뇌물 혐의’ 이화영…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입력 2022-09-27 18: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쌍방울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쌍방울그룹으로부터 2억 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수원지법(박정호 영장전담 부장판사)은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부지사를 상대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2018년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그룹으로부터 2억5000여만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보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이 전 부지사는 영장심사 전 쌍방울 법인카드 사용 여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오해를 풀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 전 부지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결정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6,000
    • +0.15%
    • 이더리움
    • 1,708,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49,800
    • +1.28%
    • 리플
    • 529.4
    • +1.55%
    • 솔라나
    • 18,220
    • +0.66%
    • 에이다
    • 435.9
    • +2.25%
    • 이오스
    • 1,261
    • +0.08%
    • 트론
    • 72.56
    • -0.74%
    • 스텔라루멘
    • 117.9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00
    • -0.35%
    • 체인링크
    • 9,950
    • -2.45%
    • 샌드박스
    • 794.7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