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앞둔 尹, 대통령실 소규모 개편…김은혜 합류하나

입력 2022-08-14 19: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취임 100일을 앞둔 윤석열 대통령이 일부 기능을 보강한 새로운 대통령실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김은혜 전 의원의 대통령실 합류 가능성도 제기된다.

14일 대통령실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100일(8월 17일)을 앞두고 대통령실 인적 쇄신을 중심으로 한 기능 강화를 검토 중이다.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사실상 경질되면서 대대적인 물갈이 인사가 예고됐으나 이보다 앞서 소폭의 인적 쇄신이 먼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대통령실의 기능 강화는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0%대까지 하락한 가운데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특단의 대책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윤 대통령 역시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서도 '변화와 쇄신'보다는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 물가 안정과 민생 회복을 위한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 방침을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연합뉴스는 여권 핵심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대통령실이 인재를 추가로 영입, 기능을 보강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김은혜 전 의원의 추가 발탁 방안이 유력한 대안으로 거론된다.

▲김은혜 전 의원.  (연합뉴스)
▲김은혜 전 의원. (연합뉴스)

인수위 시절 당선인 대변인으로서 활약했던 김 전 의원을 영입, 집권 초기 취약점으로 지적된 대통령실의 홍보 기능을 확대하겠다는 복안으로 풀이된다.

현재 대통령실 홍보수석을 비롯해 홍보진을 유지하면서 김 전 의원을 특보방식으로 임명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제3의 직제를 신설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대대적인 물갈이 대신 소폭의 기능 강화를 추진하는 만큼, 김대기 비서실장을 비롯해 이진복 정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은 자리를 지킬 것으로 관측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실시간] 대한민국 여성 금융인 국제 콘퍼런스
  • [이슈크래커]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완전 ‘해방’…‘핑크빛’ 전망 부푼 뷰티업계
  • [이슈크래커] 3년 만에 방한하는 손정의...'소프트뱅크 흑역사' ARM 세일즈 나선 속사정
  • [이슈크래커] 자고 나면 '뚝뚝'…집값 하락에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이유 아세요?
  • 한은·기재부와 국민연금 올연말까지 100억달러 한도 외환스왑 체결
  • 윤 대통령 ‘날리면’ ‘이 XX들’ 비속어 발언, 결국 미국에도 샜다
  • 하반기 최대 ‘1조’ 대어 한남2구역…대우 VS 롯데 2파전 확정
  • [영상] 공포의 주차장? 주차장에서 80대가 잇따라 7대 추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26,000
    • +1.65%
    • 이더리움
    • 1,921,000
    • +3.11%
    • 비트코인 캐시
    • 173,600
    • +5.53%
    • 리플
    • 706.4
    • +5.31%
    • 위믹스
    • 2,491
    • +1.8%
    • 에이다
    • 660.9
    • +1.66%
    • 이오스
    • 1,755
    • +2.99%
    • 트론
    • 86.48
    • +0.39%
    • 스텔라루멘
    • 173.1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50
    • +1.78%
    • 체인링크
    • 11,200
    • +10.24%
    • 샌드박스
    • 1,314
    • +4.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