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3000억 원 무이자 자금 투입해 올해 수매 벼 8만 톤 보관 지원"

입력 2022-08-10 14: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쌀값 폭락·과잉재고 대책 마련 '쌀 산업 안정 특별지원 방안' 수립

▲농협중앙회 본사 전경.
▲농협중앙회 본사 전경.

농협이 쌀값 폭락과 산지 재고 관리를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선다. 보관 창고 지원을 비롯해 벼 수매 농협에도 자금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농협은 쌀 사업 참여농협에 대해 '쌀 산업 안정 특별지원 방안'을 수립·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농협은 올해 생산 벼 수매를 위한 창고 공간 확보를 위해 무이자자금 3000억 원을 투입해 창고 공간이 부족한 농협이 보유한 쌀 8만 톤을 별도 창고로 이동·보관하는데 필요한 제반 비용을 지원한다.

쌀 수매 확대를 위해서는 전국 벼 수매 농협의 요구사항을 수용해 쌀 산업 기반 육성과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235억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경영이 어려운 농촌 농협이 보유한 쌀 5000톤을 가공용 쌀로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해 재고를 처리하고 경영개선을 추진한다.

이 외에도 ESG 경영실천의 일환으로 소외계층에 쌀 2000톤을 기부하고, 도시농협과 농협 임직원의 쌀 소비촉진 운동으로 쌀 3000톤 이상 판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 회장은 "정부의 37만 톤 격리 등의 노력에 농협도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우리 쌀 산업의 중추인 벼 매입 농협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 편성된 410억 원과 무이자자금 3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며 "농협은 쌀 산업 발전 TF를 구성해 정책방향을 건의하고 농업인의 소득안정과 국민의 식량창고를 지키는 버팀목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05,000
    • +0%
    • 이더리움
    • 1,924,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165,500
    • -0.72%
    • 리플
    • 649.5
    • -3.13%
    • 위믹스
    • 2,616
    • +2.75%
    • 에이다
    • 638.8
    • -0.3%
    • 이오스
    • 1,676
    • -1.12%
    • 트론
    • 85.84
    • +0.34%
    • 스텔라루멘
    • 159.7
    • -2.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2.24%
    • 체인링크
    • 11,720
    • +2.9%
    • 샌드박스
    • 1,224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