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법사위원장, 국민의힘 맡는 것 동의…약속 이행하라"

입력 2022-06-24 17:27

박홍근 "27일까지 답 기다릴 것…여야 신뢰 회복 나서라"
"박순애ㆍ김승희 인사청문 절차 밟아야…임명 강행 용납 못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마무리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데 동의한다"며 "국민의힘도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게 내주고 법사위의 권한 축소, 사법개혁특별위운회 구성 등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당대표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대한민국에 닥친 경제위기 언제 끝날지 예상할 수 없는 초비상 상황에서 무대책 무능한 상황 지켜볼 수만 없고 야당이지만 원내 1당으로서 중요한 시기라는 데 공감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27일 오전까지 (답을) 기다리겠다"며 "합의를 서로 이행하는 것으로 여야 간 신뢰 회복에 나서라. 이번 만큼은 간절하다"고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 국회가 반드시 해야 할 과정이 있고 민생과 관련해서 조속히 국회정상화를 하는 게 정국을 푸는 것"이라며 박순애, 김승희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일반적 상황에서 국회가 절차를 지키지않으면 그럴 수도 있지만 지금은 인사에 심대한 결격사유가 있는 상황"이라며 "여야 협상을 감안해서 인사청문 요구 절차를 밟아나가는 것이 마땅하다. 깡그리 무시하고 임명강행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의장단 단독선출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연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앞으로도 마찬가지로 별개의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다만 이재명 의원 등에 대한 고소ㆍ고발 취하 요청에 대햇는 "후반기 원 구성과 전혀 무관하다"며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만 유일하게 전제조건이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99,000
    • -1.03%
    • 이더리움
    • 2,480,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181,700
    • -0.71%
    • 리플
    • 504.3
    • +0.7%
    • 위믹스
    • 3,445
    • -3.04%
    • 에이다
    • 728.1
    • -2.35%
    • 이오스
    • 2,098
    • +18.73%
    • 트론
    • 92.76
    • -0.96%
    • 스텔라루멘
    • 162.6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650
    • -0.67%
    • 체인링크
    • 10,970
    • -3.09%
    • 샌드박스
    • 1,664
    • -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