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표산업 양주 작업장 토사 붕괴…작업자 3명 매몰

입력 2022-01-29 13:08

중대재해법 적용 1호 사건 될 가능성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소방청)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소방청)

경기도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에 나섰지만, 생사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기 양주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 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 석산에서 골채 채취 작업 중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매몰된 이들은 50대 안팎의 남성으로,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는 골채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 뚫는 작업 중 토사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작업자 3명 중 1명은 굴착기 안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보이지만, 나머지 2명은 맨몸으로 매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붕괴한 토사의 양이 약 30만㎤(높이 약 20m 추정)나 돼 구조 작업에 굴착기가 5대 동원됐지만, 구조 작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국은 현재 119 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를 동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붕괴된 토사의 양이 엄청나 구조 작업이 반나절 이상 걸릴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우선 구조 작업에 집중한 뒤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레미콘 업체로 유명한 삼표산업은 레미콘 공장 운영과 골재 채취 등을 주로 하는 기업이다. 양주, 파주, 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이 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된 지 이틀 만에 사고가 발생하면서 이번 사고가 1호 사건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인 사업장에서 종사자가 사망하면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 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1: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33,000
    • +1.46%
    • 이더리움
    • 2,597,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251,800
    • +1.12%
    • 리플
    • 537
    • +0.47%
    • 라이트코인
    • 90,500
    • +0.61%
    • 에이다
    • 689
    • +1.62%
    • 이오스
    • 1,715
    • +1.3%
    • 트론
    • 98.98
    • +3.65%
    • 스텔라루멘
    • 172.2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2.23%
    • 체인링크
    • 9,275
    • +2.15%
    • 샌드박스
    • 1,786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