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연구원 “전기차, 실제 친환경성 재평가될 것”

입력 2022-01-10 08:05

작년 친환경차 판매 1000만 대 돌파
순수 전기차 판매 430만 대로 94%↑
주요국, 전기차 친환경성 재평가 착수
생산-활용-폐기까지 평가 범위 확대
전(全)주기 고려하면 하이브리드 유리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가 급증한 가운데 전기차의 실제 친환경성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생애 전주기를 따져 탄소 배출량을 고려하면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오히려 유리하다는 분석도 지배적이다. 사진은 'CES 2022' 소니 부스에 전시된 전기차 비전-S2의 모습.  (유창욱 기자 woogi@)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가 급증한 가운데 전기차의 실제 친환경성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생애 전주기를 따져 탄소 배출량을 고려하면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오히려 유리하다는 분석도 지배적이다. 사진은 'CES 2022' 소니 부스에 전시된 전기차 비전-S2의 모습. (유창욱 기자 woogi@)

지난해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가 1000만 대를 넘어선 가운데 순수 전기차는 약 94% 증가한 430만 대가 팔린 것으로 조사됐다.

동시에 전기차의 실제 친환경성이 우리가 기대했던 것과 달리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미치지 못한다'라는 연구 결과가 속속 등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10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산업 동향 특별호’를 통해 올해 주목할 글로벌 자동차 산업 5대 동향을 선정했다.

연구원은 △본격 시험대에 오르는 전기차 산업 △글로벌 자동차 산업 가치사슬 변화 △중국차 세계시장 약진 △차별화에 고심하는 완성차 기업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전환 등을 5대 흐름으로 꼽았다.

이 가운데 "전기차의 친환경성과 경제성의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에 관심이 쏠린다.

전기차는 주행 과정에서 탄소 배출이 제로에 가깝다. 반면, 전기차의 동력원인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과정에서 무리가 몰랐던 막대한 규모의 탄소가 배출된다는 우려가 앞서 이어진 바 있다.

먼저 연구원은 지난해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수소 전기차 등을 포함해 1000만 대가 넘는 친환경차 판매가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순수 배터리 전기차(BEV)는 약 430만 대가 팔렸다. 이는 전년 대비 약 94% 증가한 규모다.

그동안 ‘얼리 어답터’를 중심으로 전기차 구매가 증가했다. 주요국의 구매 보조금 역시 이를 뒷받침했다. 주행 중 탄소 배출이 사실상 제로에 가까운 만큼, 내연기관의 뒤를 이을 대안이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

반면 전기차의 동력원인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과정을 고려하면 사정은 달라진다. 전기차의 동력원인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석탄 발전소를 가동하기 때문이다. 결국, 올해는 전기차의 친환경성이 재검토될 것으로 연구원은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주요국가가 전기차의 친환경성을 평가하면서 단순히 주행 중 배출가스 평가가 아닌, 제품의 전(全)주기로 평가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등은 탄소 중립 관련 제도화에 앞서 자동차의 생산-활용-폐기ㆍ재활용 등에서의 종합적인 환경 영향을 평가하는 전 주기평가 도입을 논의 중이다.

즉 배터리의 생산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 주행 중 필요한 전기의 발전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 전기차(배터리) 폐기 또는 재활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모두 평가에 반영해야 한다는 의미다.

연구원은 전 주기평가 결과 전기차의 친환경성 우위가 뚜렷하지 않으면 완성차 기업들이 전기차 주력화 시점을 늦추고 단기적으로 하이브리드차 등으로 수익성을 높이려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동시에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자동차 및 배터리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전기차의 가격 경쟁력 확보는 예상보다 지연될 것으로 분석했다. 배터리 원자재인 니켈·코발트 가격 인상으로 전기차 원가 상승 압력도 커졌다.

이처럼 내연기관차와 전기차 가격의 '동등화'가 지연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각국의 구매보조금 정책에 따라 판매량 급증세가 꺾일 우려도 있다.

여기에 전기요금 인상 움직임 등이 이어지면서 주류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에 주저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런데도 중국 등 각국 정부가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유지한다는 방침이어서 전기차 판매 증가세가 꺾이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원은 이를 바탕으로 "당분간 전기차 판매는 증가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84,000
    • +1.52%
    • 이더리움
    • 2,999,000
    • +2.15%
    • 비트코인 캐시
    • 355,300
    • +1.2%
    • 리플
    • 745.7
    • +5.94%
    • 라이트코인
    • 132,100
    • +1.15%
    • 에이다
    • 1,353
    • +4.64%
    • 이오스
    • 2,722
    • +1.15%
    • 트론
    • 69.34
    • +1.54%
    • 스텔라루멘
    • 239.7
    • +4.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400
    • +0.74%
    • 체인링크
    • 19,330
    • +2.11%
    • 샌드박스
    • 3,725
    • +5.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