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내달 7일 2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국내 항공사 ‘최초’

입력 2021-06-25 16:00

발행한 채권 통해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도입할 예정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가운데 처음으로 ESG 채권을 발행한다.

25일 대한항공은 내달 7일 국내 항공사 최초로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만기는 1.5년, 2년, 3년으로 2000억 원 규모, 최종 발행금액은 오는 29일로 예정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공기업과 금융기관, 제조 기업 등이 관련 채권을 발행했다. 그러나 항공사가 ESG 채권을 발행하는 것은 대한항공이 처음이다.

ESG 채권은 △녹색 채권 △사회적 채권 △지속가능 채권 등으로 구분한다. 대한항공은 녹색 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채권 발행 자금은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인 보잉787 도입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보잉787-10 항공기는 다른 동급항공기보다 좌석당 연료효율이 25% 더 높다. 탄소배출량은 다른 동급 항공기와 비교해 25%가 적다.

현재 대한항공은 총 10대의 보잉787-9를 운영 중이다. 내년 이후에는 보잉787-10 항공기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 대한항공의 ESG 금융 인증 평가를 맡은 한국신용평가는 “특히 이번 녹색 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이 투입될 보잉787 기종의 경우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친환경 차량과 유사한 수준으로 인정된다”라며 녹색 채권 인증 최고 등급인 GB 1등급을 부여했다.

대한항공은 ESG 경영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도입을 비롯해 연료효율 개선 절차와 조직을 운영하며 탄소배출 저감에 주력하고 있다.

나아가 지배구조 개선에도 주력하고 있다. 작년부터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했으며,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위원을 전원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ESG 위원회도 설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기업가치와 지속 성장 가능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요소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경영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765,000
    • +5.55%
    • 이더리움
    • 2,830,000
    • +3.85%
    • 비트코인 캐시
    • 625,000
    • +1.13%
    • 리플
    • 860.3
    • -0.2%
    • 라이트코인
    • 165,300
    • +2.35%
    • 에이다
    • 1,507
    • +1.96%
    • 이오스
    • 4,685
    • +4.44%
    • 트론
    • 73.63
    • +3.51%
    • 스텔라루멘
    • 331.5
    • +5.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100
    • +4.03%
    • 체인링크
    • 24,900
    • +0.04%
    • 샌드박스
    • 732.6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