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G7서 '온실가스감축목표 추가 상향' 재확인

입력 2021-06-13 21:44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콘월/뉴시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안토니우 구테흐스 UN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콘월/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2050 탄소중립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 콘월에서 개최 중인 G7 정상회의의 마지막 일정으로 '기후변화·환경' 확대회의에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선도 발언을 요청받았다.

지난달 한국이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개최한 것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온 데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반영된 결과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추가 상향해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 참가국들의 포용적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 의지를 담아 채택한 '서울선언문', 신규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금융 지원 전면 중단, 그린 뉴딜 등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민간 부문의 참여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선도발언에 이어 정상들은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기 위한 이행 방안, 탈석탄 및 청정·재생에너지 확대 방안, 기후 재원 마련 방안 등을 논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289,000
    • +0.19%
    • 이더리움
    • 3,004,000
    • +5.66%
    • 비트코인 캐시
    • 641,500
    • +1.26%
    • 리플
    • 885.8
    • +2.52%
    • 라이트코인
    • 171,600
    • +3.06%
    • 에이다
    • 1,588
    • +4.75%
    • 이오스
    • 4,814
    • +2.71%
    • 트론
    • 76.43
    • +4.07%
    • 스텔라루멘
    • 340.7
    • +4.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0,100
    • +4.74%
    • 체인링크
    • 26,820
    • +4.6%
    • 샌드박스
    • 722.5
    • -4.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