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건희 별세] 박찬호 “다저스 시절 ‘삼성 모니터’ 자랑하던 기억나”

입력 2020-10-27 19:03 수정 2020-10-27 19:31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우리 기자 @we1228)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27일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노우리 기자 @we1228)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장례 3일차인 27일 문화ㆍ체육계 인사들이 연달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한 가운데, 전 야구선수 박찬호도 장례식장을 방문해 애도의 뜻을 밝혔다.

박찬호는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이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조문했다.

그는 조문을 마치고 나와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LA다저스에 간 초창기 시절 컴퓨터 모니터가 삼성이라 이를 (동료 선수들에게) 자랑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이재용 부회장과 사위되는 김재열 대표(삼성경제연구소 사장) 위로 차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다저스) 구단주인 (피터) 오말 리가 ‘과거 한국을 방문해 집에서 같이 식사했을 때 이 부회장이 어렸었다. 힘든 시기에 위로를 전달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했다.

빈소에서 어떤 이야기를 했느냐는 질문에는 “옛날 이야기 했다”며 “다리를 다쳐서 그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피아니스트 백건우 조성진,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등 문화ㆍ체육계 인사들의 조문도 잇따랐다. 이들은 이 회장이 생전 펼친 문화 진흥 활동에 대해 언급하며 애도의 뜻을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740,000
    • +0.42%
    • 이더리움
    • 1,548,000
    • +13.75%
    • 리플
    • 329.2
    • +4.51%
    • 라이트코인
    • 177,600
    • +12.34%
    • 이오스
    • 3,164
    • +2.33%
    • 비트코인 캐시
    • 578,000
    • +8.14%
    • 스텔라루멘
    • 335.5
    • +1.79%
    • 트론
    • 34.82
    • -0.66%
    • 에이다
    • 410.3
    • +0.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200
    • +4.46%
    • 대시
    • 144,700
    • +5.77%
    • 이더리움 클래식
    • 9,405
    • +10.84%
    • 262.1
    • +5.3%
    • 제트캐시
    • 116,900
    • +1.92%
    • 비체인
    • 31.97
    • -3.18%
    • 웨이브
    • 8,220
    • -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5
    • -0.44%
    • 비트코인 골드
    • 14,530
    • +5.21%
    • 퀀텀
    • 3,610
    • -0.77%
    • 오미세고
    • 4,380
    • -3.76%
    • 체인링크
    • 24,180
    • -0.21%
    • 질리카
    • 85.89
    • +1.29%
    • 어거
    • 23,370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