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종합] 기업 10곳 중 7곳 "올해 설 경기 작년보다 악화"…상여금 지급 업체도 줄어

입력 2020-01-14 15:03

한국경영자총협회 설문 조사 결과…응답 기업 80% "올해 설 연휴 '4일' 쉰다"

▲기업규모별 2020년 설 경기(경영환경)에 대한 평가.  (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기업규모별 2020년 설 경기(경영환경)에 대한 평가. (사진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70%가 넘는 기업들이 올해 설날 경기가 작년에 비해 나빠졌다고 답했다. 반면 경제 상황이 좋아졌다고 평가하는 기업들은 5%에도 미치지 못했다. 경기 악화로 상여금을 지급하는 회사도 지난해보다 줄어들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14일 509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설 연휴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실태조사 결과에서 응답 기업의 70.1%는 올해 설 경기상황이 작년보다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올해 경기상황이 지난해와 비슷하다고 답한 기업은 26.9%, 나아졌다고 답한 기업은 3%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300인 이상 기업 중 지난해보다 악화됐거나 그대로라고 응답한 비중은 96.2%인 반면, 좋아졌다고 대답한 기업은 3.8%에 그쳤다.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97.2%가 경기가 나빠졌거나 정체됐다고 답했고, 2.8%만 개선됐다고 응답했다.

시장이 침체되면서 설 상여금을 지급할 기업 숫자도 줄어들었다. 응답 기업의 57.8%가 설 상여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답했는데, 이는 전년 대비 3.7%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특히 300인 미만 기업의 경우 55.2%가 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작년에는 59.6%가 지급하겠다고 밝힌 것에 비해 올해 4.4%포인트 줄었다.

다만 300인 이상 기업 중 상여금을 지급하는 곳은 71.8%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상대적으로 300인 미만의 기업이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휴무일은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응답 기업의 80.3%는 올해 설 연휴에 4일간 휴무한다고 답했다. 5일 이상 휴무하는 기업은 전체의 8.3%에 불과했다. 이외에 3일 이하 쉰다고 응답한 기업도 전체의 11.4%를 차지했다.

경총은 “응답 기업의 설 연휴 휴무일수를 평균해 본 결과, 올해는 4일로 작년(4.8일)보다 0.8일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지난해 설 연휴는 주말과 설 공휴일(월~수)이 이어져 5일 휴무 기업이 69.1%로 대부분을 차지해, 평균 휴무일수가 전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경총은 설명했다.

올해 설 공휴일은 주말이 겹쳐 대체공휴일을 더해도 휴일이 4일이다.

응답 기업 중 300인 이상 기업은 모두 4일 이상 쉰다. 300인 미만 기업의 경우 86.5%가 4일 이상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총은 “300인 이상 기업은 2018년 근로기준법 제정으로 올해부터 공휴일이 법적으로 유급휴일로 적용됨에 따라, 응답 기업 모두 올해 설 연휴에 ‘4일 이상’ 휴무하는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300인 미만 기업은 공휴일이 법적으로 유급휴일로 적용되지 않는다. 이로 인해 응답 기업의 13.5%는 올해 설 연휴에 3일 이하 쉬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271,000
    • +2.16%
    • 이더리움
    • 198,700
    • +3.65%
    • 리플
    • 279.2
    • +4.26%
    • 라이트코인
    • 68,500
    • +1.03%
    • 이오스
    • 4,325
    • -0.41%
    • 비트코인 캐시
    • 397,800
    • -6.02%
    • 스텔라루멘
    • 72.77
    • +2.61%
    • 트론
    • 20.29
    • +1.96%
    • 에이다
    • 51.28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96,700
    • -0.3%
    • 모네로
    • 77,700
    • -2.14%
    • 대시
    • 118,8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10,300
    • -1.9%
    • 45.3
    • +0.47%
    • 제트캐시
    • 60,250
    • -7.02%
    • 비체인
    • 7.057
    • -0.61%
    • 웨이브
    • 999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7
    • +1.58%
    • 비트코인 골드
    • 13,070
    • -6.11%
    • 퀀텀
    • 2,321
    • +0.65%
    • 오미세고
    • 960.7
    • -0.58%
    • 체인링크
    • 3,135
    • +2.08%
    • 질리카
    • 5.981
    • -0.66%
    • 어거
    • 16,03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