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네이처셀, 라정찬 회장 12년 구형에 하한가 마감

입력 2019-12-11 15:55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에 대해 검찰이 징역 12년의 중형을 구형하면서 회사 주가가 하한가로 거래를 마쳤다.

네이처셀은 11일 전날보다 3250원(29.95%) 떨어진 7600원을 기록했다. 이날 장 시작과 함께 -20% 떨어진 회사 주가는 -17%까지 낙폭을 일부 만회하는 듯 했으나 오후 들어 낙폭을 키우다 하한가로 종료했다.

전날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 심리로 진행된 라 회장 등의 자본시장법 위반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라 회장에게 징역 12년과 벌금 300억 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최고재무책임자(CFO) 반모 씨, 법무팀 총괄이사 변모 씨, 홍보담당 이사 김모 씨 등 3명에게는 각각 징역 10년형과 벌금 300억 원씩 구형했다.

검찰이 “신약 개발보다 홍보 및 주가 부양에만 열을 올리는 회사였다”고 비판한데 대해 라 회장 측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주가 조작 흔적이 없는데도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한 사실만으로 기소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고 억지스럽다”며 “당시 배포한 보도자료 외에도 주가가 오를 요인이 많았기 때문에 검찰의 주장은 성립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한편 라 회장 등에 대한 선고 공판은 내년 2월 7일 열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950,000
    • +2.38%
    • 이더리움
    • 193,000
    • +3.26%
    • 리플
    • 263.4
    • +2.93%
    • 라이트코인
    • 65,050
    • +5%
    • 이오스
    • 4,224
    • +2.33%
    • 비트코인 캐시
    • 400,600
    • +10.72%
    • 스텔라루멘
    • 67.53
    • +3.23%
    • 트론
    • 19.36
    • +2.87%
    • 에이다
    • 51.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8,000
    • +5.16%
    • 모네로
    • 74,400
    • +4.49%
    • 대시
    • 129,500
    • +12.61%
    • 이더리움 클래식
    • 10,670
    • +9.04%
    • 47
    • +4.21%
    • 제트캐시
    • 62,700
    • +11.37%
    • 비체인
    • 6.619
    • +1.1%
    • 웨이브
    • 1,012
    • +1.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3
    • +3.72%
    • 비트코인 골드
    • 13,180
    • +13.04%
    • 퀀텀
    • 2,249
    • +3.21%
    • 오미세고
    • 926.9
    • +4.27%
    • 체인링크
    • 2,980
    • +4.63%
    • 질리카
    • 5.893
    • +3.06%
    • 어거
    • 16,79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