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채권단, '드래그-얼롱ㆍ상표권'…아시아나 매각 ‘안전장치’ 담았다

입력 2019-04-15 16:43 수정 2019-04-15 16:45

사실상 박삼구 일가가 다시 들어오는 길목 원천 차단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뉴시스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뉴시스
산업은행이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으로부터 제출받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조건에는 인수합병(M&A) 위험요소를 차단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매각 과정에서 혹시나 있을 박삼구 일가의 ‘꼼수’를 막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우선 금호그룹은 아시아나IDT, 에어서울, 에어부산 등 자회사를 별도로 매각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분리해서 매각하는 것보다 통으로 파는 것이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계산이 작용해서다. 이 경우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어서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인수자가 요청할 경우 별도로 협의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는 덩치가 큰 항공사를 쉽게 매각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채권단의 입장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분리해서 팔 수 있다는 의미라, ‘통매각’은 금호그룹의 원칙적 입장만 전달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구주매각에 대해 ‘드래그-얼롱(동반매도요구권)’ 조건을 단 점도 눈에 띤다. 드래그-얼롱 조항은 주로 M&A시 참여하는 재무적투자자(FI)가 보유한 권리로, 소수 주주가 지배주주 지분까지 같이 3자에게 매각하도록 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한다. 이 경우 제3자는 현재 금호산업이 보유한 지분(33.5%)보다 더 많은 지분을 갖게 된다.

만약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불발될 경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출자전환을 통해 지분을 보유하는 상황이 오는데, 동반매도요구권은 이를 방지할 수 있다. FI가 보유한 적은 지분으로도 M&A를 추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채권단 한 관계자는 “드래그-얼롱 조건을 달아두면 M&A를 좀 더 쉽게 추진할 수 있고, 인수자 입장에서도 지분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의 상표권도 이전하겠다는 조건도 덧붙였다. 이는 앞서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를 중국계 더블스타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금호타이어에 미련을 뒀던 박삼구 회장 측이 상표권을 빌미로 M&A를 지연시킨 적이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채권단 관계자는 “금호타이어 매각 건에서 발생한 ‘꼼수’를 방지하는 차원”이라고 언급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26,000
    • +1.3%
    • 이더리움
    • 190,000
    • +2.43%
    • 리플
    • 259.3
    • +1.57%
    • 라이트코인
    • 63,350
    • +2.34%
    • 이오스
    • 4,182
    • +0.94%
    • 비트코인 캐시
    • 377,000
    • +4.29%
    • 스텔라루멘
    • 66.49
    • +1.48%
    • 트론
    • 19.14
    • +1.75%
    • 에이다
    • 50.91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13,000
    • +2.66%
    • 모네로
    • 73,600
    • +3.23%
    • 대시
    • 129,400
    • +11.65%
    • 이더리움 클래식
    • 10,070
    • +2.86%
    • 45.99
    • +1.86%
    • 제트캐시
    • 61,000
    • +8.83%
    • 비체인
    • 6.587
    • +1.21%
    • 웨이브
    • 989
    • -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4.3
    • +3.08%
    • 비트코인 골드
    • 12,180
    • +5.45%
    • 퀀텀
    • 2,209
    • +1.99%
    • 오미세고
    • 903
    • +1.24%
    • 체인링크
    • 2,899
    • +1.79%
    • 질리카
    • 5.83
    • +2.48%
    • 어거
    • 16,73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