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우크라 무기 지원 재검토’ 경고에…러시아 “한국 겨냥 아냐”

입력 2024-06-25 16: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동북아 상황 악화 목적 아냐…차분히 받아들이길”

▲북한을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평양/AP연합뉴스
▲북한을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국빈 만찬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평양/AP연합뉴스

러시아는 북한과 체결한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에 대해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양측의 조약 체결 이후 한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재검토하겠다고 나선 상황에서 뒤늦게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25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북러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에 대해 “한반도와 지역 전체의 문제를 군사적 수단으로 해결하길 기대하거나 이를 계획하고 있는 국가들에 대한 일종의 경고”라며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하거나 이미 어려운 동북아 지역의 상황을 악화시키려는 목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한국이 북러 간 합의를 차분하게 받아들이고 러시아 관계에 대한 한국의 건전한 접근 방식이 우세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9일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했다. 해당 조약에는 ‘자동군사개입’으로 해석될 수 있는 조항이 있어 양국 관계가 냉전 시대 혈맹 수준으로 복원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푸틴은 한때 북한 핵 프로그램을 억제하려고 시도했지만 이제는 끝났다”며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불특정 기술 지원을 약속했다”고 논평했다.

연합뉴스는 최근 한국 대통령실을 인용해 북러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 이후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치명적인 무기를 제공할 가능성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에 대해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보복 경고로 맞불을 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217,000
    • -1.2%
    • 이더리움
    • 4,768,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1.8%
    • 리플
    • 798
    • -7.75%
    • 솔라나
    • 218,600
    • -0.64%
    • 에이다
    • 597
    • -3.4%
    • 이오스
    • 814
    • -5.57%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4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700
    • +0.78%
    • 체인링크
    • 18,990
    • -3.26%
    • 샌드박스
    • 450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