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신매매 대응’ 1등급 국가 복귀…일본 2등급ㆍ중국 3등급

입력 2024-06-25 0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美ㆍ英ㆍ佛 등 1등급 국가
한국 2021년 2등급으로 ↓
관련법 제정하고 자정 노력
3년 만에 최상위 등급 복귀

(그래픽=이투데이)
(그래픽=이투데이)

세계 188개 나라(또는 지역)를 대상으로 ‘인신매매’에 대한 대응을 평가한 결과 2등급에 머물렀던 한국이 3년 만에 1등급으로 복귀했다. 1등급에 속한 나라는 미국과 영국ㆍ프랑스ㆍ호주ㆍ대만 등 33개국이고 최하는 3등급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2024 인신매매 보고서’를 발표하고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대만, 호주, 프랑스 등 33개 국가 또는 지역을 1등급으로 분류했다.

미국은 2001년부터 인신매매에 대한 각국 정부의 대응을 매년 평가 중이다. 1등급은 인신매매를 근절을 위한 미국 국내 법인 ‘인신매매 피해자 보호법(Trafficking Victims Protection Act·TVPA)’의 최소 기준을 충족한 나라들이다.

20년 동안 1등급을 유지했던 한국은 2022년 2등급으로 내려왔다. 작년에도 2등급을 벗어나지 못했다가 올해 1등급으로 복귀했다. 옆 나라 일본은 여전히 2등급이다.

미국 국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최소 기준을 완전히 충족한다”라며 “한국 정부는 이번 보고서 작성 기간 중 기준 충족을 위한 주요 성과를 이뤘다”라고 설명했다.

평가 기준은 △인신매매 수사 △기소 및 유죄 판결 증가세 △피해자 신원확인을 위한 조치 시행 △55명의 인신매매 피해자 신원 확인 △공모 혐의 공무원에 대한 기소 △시민사회단체와의 협력 등이 포함됐다.

다만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노동 관련 인신매매 사례를 적극 조사하고, 점검하는 측면에서는 미흡했다고 평가했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등급 상향 발표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2023년 관련법(인신매매 등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우리 정부의 충실한 인신매매 대응 및 피해자 보호 노력이 결실을 거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범정부적 차원에서 인신매매 범죄 대응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는 한편 시민사회와도 적극적으로 협력했다”라며 “앞으로도 인권·민주주의 등 보편적 가치 증진을 선도해 나간다는 차원에서,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인신매매 대응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은 2등급으로 분류됐다. 이밖에 북한은 올해도 3등급(총 21개국)으로 분류돼 22년 연속 최하등급에 머물렀다. 중국과 러시아, 쿠바, 아프가니스탄, 베네수엘라, 이란, 시리아 등도 3등급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000,000
    • -0.43%
    • 이더리움
    • 4,775,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522,000
    • -0.67%
    • 리플
    • 769
    • -4.23%
    • 솔라나
    • 227,400
    • +2.43%
    • 에이다
    • 589
    • -3.6%
    • 이오스
    • 820
    • -1.91%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00
    • +0.24%
    • 체인링크
    • 18,950
    • -0.94%
    • 샌드박스
    • 453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