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ㆍ중, 비공식 핵 대화 5년 만에 재개"

입력 2024-06-21 21: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3일 대만 북부 신주 공군기지에서 대만 공군 소속 C-130 전술 수송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신주(대만)/로이터연합뉴스)
▲23일 대만 북부 신주 공군기지에서 대만 공군 소속 C-130 전술 수송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신주(대만)/로이터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이 3월 비공식 채널을 통한 핵 대화를 5년 만에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는 미국 측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측이 당시 대화에서 대만에 핵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의 핵 대화는 3월 중국 상하이의 한 호텔에서 전직 정부 관계자와 학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부 차원의 공식 논의(트랙1)가 아닌 ‘반관반민’(트랙2 혹은 트랙 1.5) 형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에서는 전직 관료와 학자 등 6명이 참석했고, 중국 측에서는 전직 인민해방군 장교 출신이 일부 포함된 학자와 분석가들이 자리했다.

미국 측 대표로 회의에 참석한 학자 데이비드 산토로는 "중국은 대만과의 싸움에서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해당 회담에서는 중국의 '핵무기 선제 불사용' 정책과 '최소억지 전략'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적이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는 한 먼저 쓰지 않고, 적국의 핵 공격을 억지할 수 있을 정도로 최소한의 전력만 보유한다는 전략이다.

두 전략은 중국의 전통적인 핵전략으로 여겨져 왔지만, 미국은 최근 중국이 핵 보유량을 늘려가는 것을 두고 이 전략들이 여전히 유효한지 의구심을 가져왔다. 미국 국방부에 따르면 중국의 핵무기 보유량은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20% 이상 증가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대표단은 이런 정책들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답했다고 산토로는 전했다.

산토로는 "중국은 핵무기 보유에 있어 미국을 따라잡는 데 관심이 없으며,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는데 미국이 과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한편 로이터는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핵 대화 사실은 인지하고 있었으며, 트랙2 회담이 공식 회담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60,000
    • +0.7%
    • 이더리움
    • 4,399,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6.78%
    • 리플
    • 684
    • +7.38%
    • 솔라나
    • 195,700
    • +0.41%
    • 에이다
    • 582
    • +2.46%
    • 이오스
    • 741
    • -0.13%
    • 트론
    • 196
    • +2.62%
    • 스텔라루멘
    • 129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3.35%
    • 체인링크
    • 18,070
    • +1.8%
    • 샌드박스
    • 437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