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평가 'D' 충격 가스공사, '경영성과 제고 TF' 발족

입력 2024-06-20 17: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연혜 사장 "국민 눈높이에서 경영활동 전반 돌아볼 것"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2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최연혜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2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가스공사)

공공기관 경영 평가에서 'D등급'을 받은 한국가스공사가 경영성과 제고 TF를 구성하는 등 획기적인 경영혁신을 이룬다는 각오다.

가스공사는 경영 평가 결과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께 더 나은 성과로 보답하기 위해 '경영성과 제고 TF'를 구성해 즉각 가동하겠다고 20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전날 정부가 발표한 2023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전년 'C등급'에서 한 단계 하락한 'D등급'을 받았다.

가스공사는 이처럼 미흡한 경영평가 결과에 대해 △지속된 가스요금 동결에 따른 미수금 증가 △취약계층 요금 인하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른 과거 가스요금 정산 등 일시적인 비용 급증으로 인한 재무 여건 악화 △낮은 종합청렴도 평가 결과 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가스공사는 2022년 말 '난방비 폭탄' 대란 이후 제대로 도시가스 요금을 올리지 못하고 원가의 80% 수준에서 가스를 공급하면서 미수금이 15조 원 이상으로 불어나는 등 재무 위기를 겪고 있다.

이에 지난해 2월 비핵심 자산 매각, 해외 사업 수익 개선, 자본 구조 개선 등 2022∼2026년 5년에 걸친 14조 원 규모의 고강도 재무구조 개선 계획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다만, 아직 가스요금 인상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내달 가스요금 인상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스공사는 경영활동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단, 경영 성과를 획기적으로 높일 방안을 마련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은 "가스공사는 지난 글로벌 위기 속에서도 천연가스의 안정적 공급을 통해 민생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자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라며 "앞으로, 국민의 눈높이에서 경영활동 전반을 세심하게 되돌아보고 모든 역량을 결집해 더 나은 성과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580,000
    • -0.98%
    • 이더리움
    • 4,661,000
    • -4.29%
    • 비트코인 캐시
    • 507,500
    • -1.26%
    • 리플
    • 860
    • +2.87%
    • 솔라나
    • 247,700
    • +1.6%
    • 에이다
    • 573
    • -0.35%
    • 이오스
    • 829
    • +1.1%
    • 트론
    • 187
    • +0.54%
    • 스텔라루멘
    • 144
    • +2.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300
    • -0.16%
    • 체인링크
    • 18,740
    • -3.95%
    • 샌드박스
    • 445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