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원전 전력 연계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시동'

입력 2024-06-19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한수원 등 민관 업무협약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직후 참석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 직후 참석자들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수소 생산기지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날 서울 중구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삼성물산, 두산에너빌리티, 한국전력기술,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전력거래소와 함께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서명식은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황주호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각 사 사장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국내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선도하는 기업 및 공공기관이 뜻을 모아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적기에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해 체결됐다.

관계 기관과 회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대용량 상용 플랜트 구축ㆍ운영 △국내 및 해외 수출형 원자력 청정수소 생산 사업모델 개발 △국내 청정수소 생산ㆍ활용을 위한 사업 기반 조성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한수원이 주관하는 ‘재생에너지 조화형 무탄소 전력 연계 저온 수전해 수소 생산 및 운영 실증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2024 제1차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일환이다. 국내 최초로 원전 전력을 사용하는 수전해 수소 생산 플랜트를 실증해 향후 대규모 수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10MW급 규모의 저온 수전해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루 4톤 이상의 청정수소 생산 및 저장․출하가 가능한 인프라를 2027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며, 현대건설은 원자력 연계 전력시스템과 용수공급․압축공기․질소공급 등을 위한 공용설비의 설계 및 구축을 담당한다.

현대건설은 수소 생태계 리더십을 확립하고자 현대차그룹 HTWO 사업 전개에 따른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미래 핵심 에너지원인 수소 분야 역량 확보에 지속해서 힘쓰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계기로 원자력과 연계한 수소 생산 플랜트 설계 경쟁력 또한 확보함으로써 국내외 ‘원전-수소 생산 패키지’ EPC 시장을 선점하고, 수소 사회 전환의 선도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현대건설이 보유한 원자력ㆍSMR, 수소 분야의 글로벌 역량을 결집하여 수소사회의 퍼스트 무버 역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60,000
    • +4.38%
    • 이더리움
    • 4,895,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550,000
    • +4.27%
    • 리플
    • 838
    • +8.69%
    • 솔라나
    • 236,300
    • +4.19%
    • 에이다
    • 616
    • +4.23%
    • 이오스
    • 854
    • +4.15%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9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400
    • +3.83%
    • 체인링크
    • 19,850
    • +4.2%
    • 샌드박스
    • 481
    • +5.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