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해협 떠오른 중국 핵잠수함에 대만 발칵…“상황 파악 중”

입력 2024-06-18 16: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만 어선서 촬영된 사진, 현지 언론 보도로 알려져
국방부장 “경계하되 당황하지 말아야”
전문가 “칭다오로 돌아갔을 듯”

▲대만 언론에 공개된 대만해협 중국 핵잠수함 사진. 출처 타이완뉴스 캡처
▲대만 언론에 공개된 대만해협 중국 핵잠수함 사진. 출처 타이완뉴스 캡처
대만해협에서 중국 핵잠수함이 떠오른 사진이 온라인에 번지면서 대만이 발칵 뒤집혔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대만 서해안에서 약 200km 떨어진 대만해협에 머물던 대만 어선에서 촬영된 것으로, 대만 언론들이 보도하면서 확산했다. 구체적으로는 진급(晉級) 탄도미사일 발사 핵잠수함으로 추정됐다.

논란이 커지자 구리슝 대만 국방부장은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린 중국의 계속되는 군사적 괴롭힘과 회색지대 위협을 충분히 경계해야 하고 현상 유지를 일방적으로 바꾸려는 끊임없는 살라미 전술을 늘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살라미 전술은 하나의 문제를 여러 단계로 나눠 하나씩 해결하며 이익을 취하는 협상 전술을 의미한다.

나아가 “항상 경계하되 당황하지 말고 곤경에 처한 상황에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는 군사 전문가들을 인용해 사진이 찍힌 곳이 대만해협이 깊어지는 수역이라 잠수함들엔 매복 장소로 통하며, 중국과 대만, 미국의 군사적 요충지라고 짚었다. 한 전문가는 “이번 사건은 잠수함이 오작동하면서 수면에 강제로 노출돼 발생한 것일 수도 있다”며 “잠수함은 모항인 칭다오로 돌아갔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554,000
    • -1.74%
    • 이더리움
    • 4,795,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513,500
    • -7.23%
    • 리플
    • 824
    • -3.85%
    • 솔라나
    • 242,700
    • -4.11%
    • 에이다
    • 571
    • -5.15%
    • 이오스
    • 800
    • -3.61%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41
    • -4.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2%
    • 체인링크
    • 19,160
    • -3.09%
    • 샌드박스
    • 449
    • -4.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