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증권거래소, 태풍 등 악천후에도 증시 문 연다

입력 2024-06-18 16: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9월 23일부터 시행
코로나19 기간 경험에 거래 지속 자신감

▲홍콩증권거래소(HKEX)는 전 세계 주요 거래소 중 하나로 홍콩에 상장된 지주회사다. 홍콩(중국)/신화뉴시스
▲홍콩증권거래소(HKEX)는 전 세계 주요 거래소 중 하나로 홍콩에 상장된 지주회사다. 홍콩(중국)/신화뉴시스
홍콩증권거래소(HKEX)가 태풍 등 악천후에 문을 닫던 관행을 없앤다.

18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9월 23일부터 태풍 등 악천후에도 홍콩증권거래소 문을 열고 거래를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리 장관은 이번 정책으로 다른 도시 거래소와 발을 맞출 수 있으며, 홍콩의 국제 경쟁력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외에 미국 뉴욕도 악천후에 시장을 폐쇄하는 주요 금융 중심지 중 하나다. 하지만 코로나19 기간 동안 대부분 투자자가 집에서 시장 거래를 할 수 있음을 보여준 후 이 관행은 점점 낡은 것으로 여겨졌다고 블룸버그가 설명했다.

홍콩 당국은 변화 추세에 맞게 이번 정책을 추진하고 증권 거래소, 증권 규제 기관과 은행에 조정을 촉구했다. 홍콩 삭소캐피탈마켓의 레드몬드 웡 수석 시장 전략가는 “시장 및 유동성 접근에 대한 불확실성의 원인을 제거함으로써 홍콩 시장에 긍정적인 발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해 평균 6개 태풍을 경험하는 홍콩은 태풍 경보 등급 5단계 중 3번째인 8호 경보가 내려지면 금융시장과 법원, 공공기관, 학교가 문을 닫는다. 버스와 페리 등 교통도 운행을 중단한다. 지난해 태풍으로 네 차례 홍콩 증시는 문을 닫았고 2018년 이래 11회 휴장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美 이더리움 현물 ETF 거래 승인…가상자산 시장 파급효과는 '미지수'
  • 허웅 전 여자친구, 카라큘라 고소…"유흥업소 등 허위사실 유포"
  • 카카오 김범수, 결국 구속…카카오 AI·경영 쇄신 ‘시계제로’
  • 바이오기업도 투자한다…국내 빅5가 투자한 기업은?
  • 임상우 vs 문교원, 주인공은 누구?…'최강야구' 스테이지 스윕승 대기록, 다음은 사직
  • 성큼 다가온 파리 올림픽 개막…성패 좌우할 '골든데이'는 29일
  • 오늘의 상승종목

  • 07.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45,000
    • -1.2%
    • 이더리움
    • 4,787,000
    • -0.83%
    • 비트코인 캐시
    • 517,000
    • -5.57%
    • 리플
    • 823
    • -3.4%
    • 솔라나
    • 241,700
    • -3.4%
    • 에이다
    • 569
    • -5.17%
    • 이오스
    • 799
    • -3.15%
    • 트론
    • 186
    • -0.53%
    • 스텔라루멘
    • 140
    • -4.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50
    • -3.51%
    • 체인링크
    • 19,100
    • -3.29%
    • 샌드박스
    • 448
    • -4.68%
* 24시간 변동률 기준